"네이버, 재벌총수 일가 연관검색어 임의로 삭제"
"네이버, 재벌총수 일가 연관검색어 임의로 삭제"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6.26 19:14
  • 업데이트 2018.06.26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SO 검색어 검증위 보고서…"대선 관련 검색어 삭제는 없어"

네이버(CG) [연합뉴스TV 제공]
네이버(CG) [연합뉴스TV 제공]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가 지난해 대기업 총수 일가와 관련한 연관검색어 다수를 제대로 된 절차 없이 임의로 삭제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가 26일 공개한 '2017년 상반기 검색어 검증 보고서'에 따르면 네이버는 지난해 상반기 최태원 SK 회장의 사생활 풍문과 관련된 연관검색어 다수를 '명예훼손' 사유로 자체 판단해 노출에서 제외했다.

이에 대해 네이버는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는 연관검색어를 삭제해 달라는 회사 측의 요청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보고서를 작성한 검색어 검증위원회는 "해당 검색어가 명예훼손 또는 개인정보 침해 사유에 해당해 제외처리의 대상이라는 점에 동의한다"면서도 "그러나 절차를 제대로 거치지 않은 과도한 처리"라고 지적했다.

네이버는 또 지난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유명인들을 비교한 연관검색어를 제외 처리했다.

조 전 부사장 측이 해당 검색어가 삭제 허용 규정인 '연관검색어 등 자체가 명예 또는 사생활 보호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데 검색 결과는 존재하지 않는 경우'에 부합한다며 제외처리를 요구했고, 네이버는 이를 받아들였다.

그러나 위원회는 "타당한 제외 사유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네이버와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연합뉴스 자료사진]
네이버와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연합뉴스]

위원회는 또 연예인 관련 검색어의 빈번한 삭제와 관련, "부정적 검색어 역시 공적 관심사의 일부"라며 "대중의 인기를 바탕으로 수입을 얻으면서 부정적 검색어 삭제 요청은 모순적인 태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연예인의 범죄·범법 사실에 대해서도 공익적 차원에서 공개하는 것이 타당하다"라며 "연예인을 특별 취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지난해 상반기 대선과 관련해서는 "네이버가 자체 처리한 검색어 중 대선 혹은 대선 후보의 가족과 관련된 검색어는 제외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위원회는 밝혔다.

다만, 탄핵 사태와 관련해 '박근혜 사저 위치 / 삼성동 OO-O', '박영수 특검 집 주소', '이정미 대치동 아파트 주소' 등 검색어를 제외 처리했는데, 위원회는 이에 대해 "언론 등에 해당 인물의 정확한 집 주소가 공개되지 않은 만큼 이는 적절한 처리"라고 평가했다.

지난해 상반기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노출에서 제외된 검색어는 1천144건, 신고에 의해 제외 처리된 연관검색어는 7천427건, 네이버 자체 판단으로 제외 처리된 연관검색어는 4만8천532건으로 각각 집계됐다.

또 자동완성검색어 가운데 신고에 의해 제외 처리된 것은 331건, 네이버 자체 판단으로 제외 처리한 것은 4천404건이었다.

위원회는 "검증대상 기간 노출제외 검색어에 조작이나 왜곡을 의심할만한 특별한 사정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자체 판단에 의해 제외된 검색어의 경우 대부분 적절히 처리됐으며 중복되는 검색어를 제외한 실질적인 제외 건수는 지난 기간에 비해 많이 줄어들어 적절한 방향의 변화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KISO는 2009년 인터넷 사업자들이 업계 이슈를 자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출범시킨 단체로, 네이버는 검색어 조작 논란이 벌어진 2012년 이래로 이 단체에 검증을 맡겨오고 있다.

 

(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ljungber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