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리버풀, 조현우 데려와라"…트위터서 아우성
"맨유·리버풀, 조현우 데려와라"…트위터서 아우성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6.28 13:32
  • 업데이트 2018.06.28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세이브 조현우 '대헤아'서 전 세계 트위터 황제로 우뚝

[월드컵] 위협적인 헤딩슛 막아내는 조현우(카잔=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한국 골키퍼 조현우가 독일 레온 고레츠카의 헤딩슛을 막아내고 있다. 2018.6.28
위협적인 헤딩슛 막아내는 조현우
(카잔=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한국 골키퍼 조현우가 독일 레온 고레츠카의 헤딩슛을 막아내고 있다. 2018.6.28 Yatoya@yna.co.kr

[월드컵] 조현우 '걱정마, 골문은 내가 막는다'(카잔=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 경기에서 대한민국의 골키퍼 조현우가 독일 베르너의 헤딩 슛을 막아내고 있다. 2018.6.28saba@yna.co.kr
조현우 '걱정마, 골문은 내가 막는다'
(카잔=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 경기에서 대한민국의 골키퍼 조현우가 독일 베르너의 헤딩 슛을 막아내고 있다. 2018.6.28saba@yna.co.kr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에서 한국이 낳은 히트상품 조현우(27·대구)가 전 세계 트위터 사용자들을 매료시켰다.

28일(한국시간)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불굴의 투지로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집으로 돌려보낸 태극전사들의 활약상이 지구촌을 뜨겁게 달군 가운데 독일 선수들의 머리와 발을 온몸을 날려 묶은 한국 대표팀의 수문장 조현우가 지대한 관심을 받았다.

조현우는 무려 26개의 슈팅을 난사한 독일에 맞서 7차례나 결정적인 슈팅을 온몸으로 막아냈다. 조현우가 골문을 든든히 지킨 사이 후반 추가시간 김영권과 손흥민이 독일의 골망을 갈라 한국은 역사적인 2-0 승리를 수확했다.

월드컵에서 보인 눈부신 선방과 함께 A 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에 불과 9경기만 뛴 조현우의 이력이 알려지면서 트위터 사용자들은 경이로운 눈빛으로 '대구 데헤아'(대헤아) 조현우를 바라본다.

레오 싱클레어 씨의 트위터
미국 여자축구의 전설적인 골키퍼 호프 솔로의 트위터

트위터 사용자 '레오 싱클레어'는 조현우라는 이름과 함께 '리버풀이 확실히 주목해야 하는 골키퍼. 젊고 매우 능숙하며 (영입에) 돈도 많이 들지 않는 선수'라고 평했다.

레오 싱클레어의 트위터
레오 싱클레어의 트위터

축구 선수 출신 해설가인 리쉬 로샨 라이라는 사용자도 '조현우가 여전히 대구에서 뛰느냐. 그는 리버풀의 골키퍼 문제를 풀어줄 답이다. 농담이 아니라 그는 최고'라고 극찬했다.

세시릴아
리쉬 로샨 라이라의 트위터

또 다른 사용자 세실리아도 리버풀이 조현우와 계약해야 한다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의 관심을 촉구했다.

'애덤'이라는 계정의 사용자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서둘러 조현우와 계약해야 한다고 썼다.

호프 솔로의 트위터
에이엔라 리마 롱차르의 트위터

미국 여자축구의 전설적인 골키퍼인 호프 솔로도 조현우의 선방에 크게 감동했다.

그는 트위터에서 '한국과 조현우의 감명 깊은 경기에 큰 존경을 보내며 오늘 눈물을 흘렸다'면서 '내가 왜 축구를 사랑하는지를 떠올리게 해줘 고맙다'는 글과 함께 태극기, 축구공, 그리고 태권도 정권지르기 모양의 주먹 이모지를 함께 올렸다.

그 밖에도 '조현우의 이름을 기억하라. 그처럼 한 경기에 모든 것을 다 던지는 골키퍼를 보지 못했다'(사용자 에인라 리마 롱차르), '조현우는 아주 눈부신 골키퍼다'(알리 사드힌), '조현우는 오늘 밤 한국의 거인이었다'(폴 니트) 등 '맨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된 조현우를 잊지 못하는 트위터가 줄을 이었다. 

(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