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을 '만지러' 가는 최초의 태양 탐사선 파커
태양을 '만지러' 가는 최초의 태양 탐사선 파커
  • 조송현 조송현
  • 승인 2018.07.21 20:52
  • 업데이트 2018.07.21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최초의 '태양 탐사선(Parker Solar Probe)'을 다음달 플로리다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한다. '파커 태양 탐사선'은 태양의 대기와 코로나에 접근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NASA는 '태양을 만지(Touch the Sun)'는 야심찬 프로젝트라고 내세운다.  

탐사선은 발사된 지 8주 후 금성을 지나고 다시 8주 후 태양 대기권에 접근한다. 태양으로부터 상공 380만 마일(610km)까지 접근해 태양 주위를 공전하며 코로나에 접근해 태풍은 왜 존재하는지 등 우주 기후에 대해 관측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이를 위해 파커 태양 탐사선은 태양의 온도와 방사열을 견딜 수 있도록 4.5인치 두께의 탄소 복합재로 우주선과 장비를 둘러싸 최대 1370℃를 견딜 수 있도록 제작된다. 

유진 파커 시카고대학 명예교수 [위키피디아]
유진 파커 시카고대학 명예교수 [위키피디아]

한편, 탐사선 파커는 1958년 태양풍의 존재를 처음으로 보고한 태양 천체 물리학자 유진 파커(Eugene Parker) 시카고대 명예 교수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출처 : Science Alert, Here's How NASA's Solar Probe Is Going to Touch The Sun Without Melting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