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극지 빙원 아래에 지름 20㎞ 액체상태 호수 있다"
"화성 극지 빙원 아래에 지름 20㎞ 액체상태 호수 있다"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7.26 06:12
  • 업데이트 2018.07.26 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탈리아 연구진, 화성표면 레이더 탐사결과 '사이언스'에 발표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화성의 남북극을 덮고 있는 얼음층인 극관의 1.5㎞ 아래에 지름 20㎞ 크기의 액체상태 물이 모여 있는 호수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탈리아 국립천체물리연구소(INAF) 연구진은 25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에 레이더를 이용한 화성 표면탐사를 통해 밝혀낸 이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화성에 액체상태의 물이 존재하는지에 대해서는 수십 년간 논쟁이 이어져 왔다. 액체상태의 물은 생명체의 존재 가능성을 시사하는 하나의 '단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탈리아 연구진이 내놓은 이 연구 결과는 화성에 액체상태 물이 존재함을 보여주는 강력한 증거로 평가된다.

마스 익스프레스의 화성 탐사를 표현한 그림[ESA, INAF 제공]
마스 익스프레스의 화성 탐사를 표현한 그림[ESA, INAF 제공]

연구진은 화성탐사선인 '마스 익스프레스'(Mars Express)에 탑재된 레이더(Radar) 탐사장비인 'MARSIS'(화성 심층부 및 전리층 음향탐사 레이더)가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했다. 이 레이더는 특정 주파수의 전파를 지상으로 쏘고, 이 파가 반사될 때 얻은 관측자료를 이용해 지형은 물론 지표면 아래 구조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연구진은 2012년 5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 극관 아래 1.5km 깊이에 지름이 20km 정도인 지형에서 레이더 신호가 크게 달라지는 것을 발견했다.

이 분석을 통해 파악한 이 지형의 특징은 지구에서 남극과 그린란드의 빙하 아래에서 발견된 호수와 비슷했다. 또 이 지형을 메우고 있는 물질의 전기적 특성은 액체상태의 물과 유사하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화성 극관 아래에 있는 호수를 발견한 탐사방법[Science 논문 캡처=연합뉴스]
화성 극관 아래에 있는 호수를 발견한 탐사방법[Science 논문 캡처=연합뉴스]

연구진은 이를 토대로 화성 남극에 희게 보이는 '극관' 아래에 액체상태의 물이 모여 있는 곳이 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결론을 내렸다. 또 액체상태의 물이 모인 곳은 지름이 약 20km 정도인 '호수' 형태일 것으로 추정했다.

이들은 화성이 액체상태의 물이 존재하기에는 온도가 낮지만, 압력이 높은 극관 아래에는 액체상태의 물이 존재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이 물에 화성 바위에서 나온 마그네슘, 칼슘 등이 녹아있는 것도 물이 액체상태를 유지할 수 있게 하는 '비결'일 것으로 보고 있다.

sun@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