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앞둔 손흥민 "조국도 팀도 모두 중요…동료에 미안"
아시안게임 앞둔 손흥민 "조국도 팀도 모두 중요…동료에 미안"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8.01 09:52
  • 업데이트 2018.08.01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안게임 앞둔 손흥민 "조국도 팀도 모두 중요…동료에 미안"

토트넘의 공격수 손흥민.[EPA=연합뉴스 자료사진]손흥민 토트넘으로(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이 16일 오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으로 복귀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2018.7.16 seephoto@yna.co.kr
토트넘의 공격수 손흥민 토트넘으로(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이 16일 오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으로 복귀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2018.7.16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손흥민(토트넘)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차출을 앞두고 팀 동료에게 미안한 감정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1일(한국시간) 영국 일간지 더선과 인터뷰에서 "토트넘은 나의 소속팀이다. 팀을 떠나 있어야 하는 게 동료에게 미안하다"라며 "하지만 나의 조국을 위해서 뛰는 것도 중요하다. 그래도 솔직히 미안한 마음을 느낀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오는 11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을 뛴 뒤 인도네시아로 이동해 오는 13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에 합류한다.

아시안게임에서 한국이 우승하면 손흥민은 병역혜택을 받을 수 있고, 이 때문에 최근 토트넘과 2023년까지 재계약한 손흥민의 병역 문제는 영국 언론의 관심사가 됐다.

이에 대해 손흥민은 "병역에 대한 이야기는 나중에 하고 싶다. 아직 금메달을 딴 것도 아니다"라며 "우승을 위해 아시안게임에 나선다. 우승 트로피는 한국에도 좋은 일이다. 결코 아시안게임 참가가 헛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horn90@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