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선거제 개혁, 한국당 김병준·김성태 있을 때가 적기"
정동영 "선거제 개혁, 한국당 김병준·김성태 있을 때가 적기"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8.07 09:15
  • 업데이트 2018.08.07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통령 '한국당, 선거제도 개혁 불리하지 않다는 걸 알게 될 것' 얘기"
"민주당, 선거제도 개혁에 미지근하면 개혁입법연대 뭔 소용…협치내각은 다음순위"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김보경 기자 =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선거제도 개혁은 타이밍인데, 국회의원 뽑는 제도를 바꾸는 것을 잔다르크의 심정으로 뚫어보자고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인터뷰하는 정동영(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민주평화당 정동영 신임 대표가 6일 서울 중구 한 음식점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18.8.6zjin@yna.co.kr
연합뉴스 인터뷰하는 정동영(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민주평화당 정동영 신임 대표가 6일 서울 중구 한 음식점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18.8.6zjin@yna.co.kr

정 대표는 6일 저녁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한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한국당이 선거제도 개혁의 비토권을 갖고 있다면, 더불어민주당은 키를 쥐고 있다"며 "민주당이 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의 철학을 존중한다면 선거제도 개혁을 해태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또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을 선거제도 개혁론자로, 김성태 원내대표도 선거제도 개혁에 긍정적인 생각을 가진 지도자로 알고 있다"며 "김병준·김성태 투톱이 있을 때가 선거제도 개혁을 얘기할 수 있는 적기"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여당이 선거제도 개혁에 미지근하게 나오면 다른 개혁입법연대가 무슨 소용인가"라고 반문하면서 "선거제도 개혁이 우선이며, (청와대가 제안한) 협치내각은 그다음 순위"라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당대표 취임 축하전화를 한 사실을 상기하면서 "'선거제도 개혁에 힘을 실어달라'고 말씀을 드렸더니 문 대통령이 '국회가 합의하면 될 일'이라면서 '(선거제도 개혁) 시뮬레이션을 해보면 자유한국당도 불리하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정 대표는 당의 '재건'이 아니라 '건설'에 나서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지금은 의원들이 옹기종기 모여서 천막 하나 치고 있다가 쓰나미를 만나 천막이 쓸려가 버린 상황"이라며 "집을 새로 지어야 하는데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당 건설 작업이 시작됐다"고 규정했다.

그는 "야당에는 지지율이 생명인데 (현재 평화당의) 지지율 1%로는 생존이 불가능하다"며 "자영업자와 중소기업, 농민, 비정규직을 위하고 약자 편으로 제일 먼저 달려가는 정당이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정동영(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민주평화당 정동영 신임 대표가 6일 서울 중구 한 음식점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18.8.6zjin@yna.co.kr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정동영(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민주평화당 정동영 신임 대표가 6일 서울 중구 한 음식점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18.8.6zjin@yna.co.kr

정 대표는 당선 기자회견에서 '정의당보다 더 정의롭게 갈 것'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선 "정의는 좌우의 개념이 아니다"며 "한진중공업에 가서 희망버스를 탄 것이 좌가 아니며, 쌍용차 정리해고 과정에서 저항하는 노동자들을 공권력이 탄압하면서 생긴 해고자들이 목숨을 끊는 것은 좌나 우의 문제가 아니다"고 짚었다.

정 대표는 또 "문재인정부가 평화 문제는 잘하고 있다"면서도 "(문재인정부의 경제정책 핵심인)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의 3축의 방향은 맞지만,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만 있지 공정경제와 혁신성장은 공회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대표의 당선을 두고 '올드보이의 귀환'이라는 일부 평가에 대해선 "생각의 나이가 중요한데, 현역 정치인 중에 변화와 개혁을 추구하는 정치인 순서를 매기면 정동영도 몇 손가락 안에 꼽힌다"고 정 대표는 강조했다.

그는 이어 "선거제도 개혁과 개헌 이슈에 분명한 관점과 경험을 가진 이해찬 총리나 손학규 대표의 등장이 나쁘지 않다"며 "선거제도 개혁의 뜻을 같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kong79@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