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극지 표면 얼음 확인…달 식민지 건설 '경제성' 높아져
달 극지 표면 얼음 확인…달 식민지 건설 '경제성' 높아져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8.21 12:35
  • 업데이트 2018.08.21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 분해해 산소·로켓 연료로 활용 가능 

M3로 측정된 달 남극(왼쪽)과 북극의 얼음(파란색)[출처:미국항공우주국]
M3로 측정된 달 남극(왼쪽)과 북극의 얼음(파란색)[출처:미국항공우주국]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달의 남·북극 주변 분화구 곳곳에 얼음이 있는 것이 확인됐다. 달에 물이 존재한다는 것은 지난 2008년에 처음 밝혀졌지만 이번처럼 직접적이고 명확한 증거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1일 가디언지 등 외신에 따르면 하와이 지구물리·행성학 연구소 리슈아이 박사 연구팀은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10년 전 인도의 첫 달 탐사선 '찬드라얀1호'에 제공한 '달 광물지도작성기(Moon Mineralogy Mapper·M3)'가 근적외선분광법으로 측정한 자료를 재분석해 얼음의 존재를 확인했다고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최신호에 밝혔다.

달 표면의 태양 빛이 전혀 도달하지 못하는 극지 주변 분화구의 영구 음영 지역에서 발견됐다. 달에는 이런 영구 음영 지역이 3.5%에 달한다.

유럽우주국 우주인이 우주정거장에서 찍은 달[출처:NASA]
유럽우주국 우주인이 우주정거장에서 찍은 달[출처:NASA]

북극보다는 남극지역에서 더 많은 얼음이 발견됐는데, 이 지역은 온도가 영하 163도 이상 오르지 않는 곳이다.

리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가 달의 표면에 노출돼 있는 물로 된 얼음의 존재에 대한 "직접적이고 분명한 증거"라면서 "이 얼음들은 앞으로 달 탐사에서 현지 자원으로 활용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물은 탐사대가 식수로 활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물을 분해해 수소는 로켓 연료로, 산소는 숨을 쉬는데 활용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달에 물을 가져가지 않고, 그것도 채굴 과정을 거치지 않고 지표면에서 쉽게 구할 수 있다는 것은 달 식민지 건설의 경제성이 한 단계 더 높아질 수 있다는 점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다.

달에 물이 존재할 가능성은 이미 10년 전에 제기됐다. 인도우주국(ISA)의 찬드라얀 1호가 활동 1년 만에 달의 먼지 알갱이에 붙어있는 물 분자의 존재를 밝히는 개가를 올렸다. 이어 NASA가 남극 근처 카베우스 분화구의 영구 음영지역에 엘크로스 위성을 충돌시켜 분화구 물질이 피어올라 만든 기둥을 분석해 물의 존재를 다시 확인했다.

아폴로11호 우주인 닐 암스트롱이 촬영한 달 착륙선 사진[출처:NASA]
아폴로11호 우주인 닐 암스트롱이 촬영한 달 착륙선 사진[출처:NASA]

하지만 이번처럼 달 표면에 얼음 형태로 존재하는 물을 발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달에 얼음이 얼마나 많이 존재하는지는 앞으로 더 확인해봐야 할 부분이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수성과 태양계의 왜행성인 세레스 등에서도 얼음 형태의 물 발견으로 이어질 수 있는 것으로 학계는 보고 있다.

수성과 세레스는 달과는 매우 다르지만, 축이 약간 기울어져 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이는 두 행성의 극지방이 달과 마찬가지로 태양 빛을 받지 않는 음영 지역이어서 물이 존재할 가능성을 높여준다고 한다.

#기사출처 :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Direct evidence of surface exposed water ice in the lunar polar regions

eomns@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