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장애 대비하세요"…日, 우주 일기예보 나선다
"통신장애 대비하세요"…日, 우주 일기예보 나선다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8.30 21:57
  • 업데이트 2018.08.30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다음 달부터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우주 일기예보를 하기로 했다.

태양 표면 활동이 인공위성이나 지상의 통신·방송에 영향을 주는 만큼 정부가 나서서 이를 모니터하고 매일매일의 움직임을 예상해 공개하는 것이다.

30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태양 표면에서 대규모 폭발(플레어)이 발생하면 전기를 띤 입자나 X선 등이 대량 방출돼 인공위성 등에 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

지구의 자기장이 흐트러지는 '자기폭풍'으로 무선통신 장애도 나타날 수 있다.

일본 요코우주망원경( X-ray 망원경)으로 촬영한 태양. 고에너지로 인한 변화무쌍한 모습은 황홀감에 빠져들게 한다. /www.lmsal.com/SXT/homepage.html
일본 요코우주망원경( X-ray 망원경)으로 촬영한 태양. 고에너지로 인한 변화무쌍한 모습은 황홀감에 빠져들게 한다. /www.lmsal.com/SXT/homepage.html

캐나다에서는 1989년 태양 플레어의 영향으로 9시간 정전돼 600만명이 불편을 겪은 일도 있다.

일본 환경관측기술위성 '미도리 2호'가 플레어에 따른 전자회로 파괴로 운용이 중단되기도 했다.

이 밖에도 항공기 운항이 일시 중단되거나 항공기 운항경로가 고위도에서 저위도로 바뀐 경우도 있다.

일본 정보통신연구기구(NICT)는 지난해 태양 관측 사진 30만 매를 AI를 이용해 분석, 플레어가 발생했을 때 흑점 주변의 특징을 찾아내는데 성공했다.

이를 통해 NICT는 플레어 발생을 예측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예측 정확도는 80% 수준이다.

일본 정부는 내년 정기국회에 전파법 개정안을 제출해 NICT의 우주 일기예보를 위한 재정지원 방안 등 후속조치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또 국제민간항공기구(ICAO)가 창설할 계획인 '우주날씨센터'에도 가입할 계획이다.

태양흑점 폭발[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