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국민과 직접 소통 위해 페북하지 않을 수 없다"
홍준표 "국민과 직접 소통 위해 페북하지 않을 수 없다"
  • 조송현 조송현
  • 승인 2018.09.02 12:12
  • 업데이트 2018.09.02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비대위 체제 순항 속 자신의 정치적 공간 마련 포석

미국으로 떠납니다(영종도=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휴식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11일 오후 인천공항에 서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마친 뒤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2018.7.11 jeong@yna.co.k
미국으로 떠납니다(영종도=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휴식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11일 오후 인천공항에 서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마친 뒤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2018.7.11 jeong@yna.co.k

지난 6·3지방선거 직후 '페이스북 사용(페이스북 정치)'을 마감하겠다던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페이스북 정치'를 재개할 것임을 공식화했다.

홍 전 대표가 '페이스북 정치' 마감 선언 이후에도 종종 페이스북에 자신의 정치적 견해를 올리긴 했지만 '페이스북 정치' 재개를 공식화하기는 처음이다.

이에 대해 정치권에서는 자유한국당의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체제가 순항하는 상황에서 자신의 정치적 공간 마련을 위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홍 전 대표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는 국민과 직접 소통하기 위해서라도 페이스북을 사용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내가 페이스북에 글을 쓰는 것은 언론에 한 줄 나기 위해서가 아니라 내 생각을 정리하고 공유하고 역사의 기록을 남기기 위해서"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언론의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내 뜻이 왜곡되는 것을 막기 위해 국민과 직접 소통하는 길이기도 하다"며 "앞으로 국민과 직접 소통하는 다른 다양한 방법도 고려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언론에 대해 "최근 경제민주화 관련 글을 쓴 것은 지난 30년 동안 잘못 알고 있던 경제민주화에 대한 인식을 바로잡기 위한 것인데 어느 언론에서 헌법 제119조 1항 경제자유화가 제119조 2항 경제민주화보다 앞에 있다는 것을 이유로 내가 경제자유화가 우선한다는 식으로 기사를 게재한 것을 보고 아연실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 조문은 원칙과 보칙, 또는 예외를 기술할 때 원칙은 앞, 또는 본문에 쓰고, 보칙과 예외는 그 다음 또는 단서에 쓴다는 기본 원칙도 모르고 무지하게 기사를 작성하는 것이 한국 언론의 현주소"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지방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물러나 미국에 머무르고 있으며 '페이스북 정치'를 끊겠다고 했지만, 계속해서 페이스북을 통한 정권 비판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오는 15일 귀국할 예정이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페이스북

jesus786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