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더스 "시가총액 1조달러 아마존, 직원들은 저임금"
샌더스 "시가총액 1조달러 아마존, 직원들은 저임금"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9.06 11:20
  • 업데이트 2018.09.06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층 복지혜택 기업이 부담 '베이조스 법안' 발의…아마존 "틀린 주장"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버니 샌더스(무소속·버몬트) 미국 연방 상원의원이 근로자에게 생계에 필요한 만큼 임금을 주지 않는 대기업을 겨냥한 법안을 발의해 아마존에 대한 공격 수위를 높였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로이터=연합뉴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브라질 노동자당 웹사이트]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샌더스 의원은 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500명 이상 사업장에서는 근로자들이 연방 정부로부터 받는 저소득층 복지혜택을 기업이 부담하도록 하는 '베이조스 저지 법안'을 소개했다.

근로자들이 보충영양지원(푸드스탬프), 메디케이드, 공영주택 등 정부의 저소득층 생계 지원을 받으면 그만큼 해당 기업이 세금을 내도록 함으로써 근로자 임금 인상을 유도한다는 취재의 방안이다.

샌더스 의원은 "앞으로 노동자들에게 부적절한 임금을 주는 가장 부유한 사람들에게 납세자들이 보조금을 지급하는 일은 없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는 아마존 사람들 수천 명의 삶을 개선할 뿐 아니라 미국의 모든 기업에게 우리가 국가로서 어느 방향으로 가야 하는지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마존 근로자는 57만5천명으로, 민간부문에서 월마트 다음으로 많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생활임금'(living wage)을 규정하는 공식 기준은 없으나 빈곤 4인 가정 연방 기준은 2만4천600달러(2천750만원)다.

샌더스는 아마존을 향해 직원들에게는 생활이 안 될 만큼 저임금을 주면서 기업은 돈을 긁어모으고 있다고 공세를 퍼붓고 있다.

그는 지난달 24일 1천590억달러(178조원)를 보유한 세계 최고 자산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를 '불평등과 탐욕'의 상징적 인물로 지목했다.

며칠 뒤에는 가계를 꾸리려 푸드스탬프, 메디케이드, 주택보조 등 지원을 받는 전·현직 아마존 직원에게 사연을 공유해달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베이조스 아마존 CEO [로이터=연합뉴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연합뉴스]

아마존은 지난달 29일 "여론을 호도하는(misleading)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아마존은 "고객주문처리 센터의 상근 근로자의 평균 시급은 현금과 주식, 상여금을 포함해 15달러가 넘는다"며 샌더스가 지적하는 푸드스탬프 받으며 아마존에서 일한 사람은 단기 또는 시간제 근로자였다고 해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저가 배송 등으로 잇단 비판을 받으면서도 침묵해온 아마존이 샌더스 주장에는 해명을 내놓자 빈부 격차와 저임금 이슈가 소비자 기업에는 더 큰 타격이 될 수 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샌더스는 아마존이 지난 4일 장중 한때 시가총액 1조달러(약 1천119조원)를 돌파하자 "아마존 가치는 1조달러인데 직원 수천 명은 생존을 위해 푸드스탬프와 메디케이드, 공공주택에 의존한다. 이게 바로 조작된(rigged) 경제의 모습"이라는 트윗을 올렸다.

cherora@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