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민주당 지지율 하락세 마감
문재인 대통령·민주당 지지율 하락세 마감
  • 조송현 조송현
  • 승인 2018.09.14 10:34
  • 업데이트 2018.09.14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홈페이지
출처 : 리얼미터 웹사이트

[리얼미터] 문대통령 53.7%, 민주 40.7%, 한국 19.7%, 정의 10.8%, 부동산대책 찬성 56%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최근 5주간 이어진 하락세를 마감하고 소폭 반등했다.

13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의 주중동향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9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0.2%포인트(p) 오른 53.7%를 기록하며 5주 연속 계속된 하락세를 멈췄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는 40.7%, '모름·무응답'은 5.6%였다.

세부적으로 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호남과 경기·인천, 30대와 60대 이상은 물론 보수층과 진보층, 중도층 모두에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충청권과 서울, 대구·경북(TK), 50대와 20대에서 하락했다.

리얼미터는 지지율 반등과 관련해 "9·5 대북 특사단의 방북에 이은 3차 남북정상회담 소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 요청 소식이 이어지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에 대한 기대감이 조금씩 상승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국회의장·여야 5당 대표 평양 남북정상회담 초청 관련 논란, 김정은 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 요청 소식이 있었던 11일(화)에는 52.5%로 하락했다. 하지만 12일(수)에는 통계청의 ‘8월 고용동향’ 발표와 일부 야당의 소둑주도성장 폐기 공세가 잇따랐으나 56.0%로 반등, 55%선을 회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추이. [리얼미터 제공]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추이. 출처 :리얼미터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도 0.3%p 상승한 40.7%를 기록하며 지난 2주 동안의 내림세를 마감했다.

자유한국당도 0.2%p 오른 19.7%로, 2주 연속 20% 선에 근접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의당은 0.9%p 뛴 10.8%로 반등, 5주간의 내림세를 끊고 다시 10%대를 회복했다.

바른미래당은 0.7%p 떨어진 6.8%, 민주평화당은 0.6%p 하락한 2.1%를 기록했다.

정당 지지율 추이. 출처 : 리얼미터
정당 지지율 추이. 출처 : 리얼미터

한편, 정부가 부동산대책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진 12일 실시한 종합부동산세(종부세) 강화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 결과, ‘찬성’(매우 찬성 32.5%, 찬성하는 편 23.9%) 응답이 절반을 상회하는 56.4%로 집계됐다. ‘반대’(매우 반대 11.7%, 반대하는 편 19.0%) 응답은 30.7%로 나타났다.

모든 지역과 연령, 직업, 이념성향,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찬성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우세한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은 반대 여론이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12일 전국 성인남녀 1천50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http://www.realmeter.net/category/pdf/)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에서 볼 수 있다.

<인저리타임 편집위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