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평양으로 출발…'한반도 평화' 역사적 여정 돌입
문대통령, 평양으로 출발…'한반도 평화' 역사적 여정 돌입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9.18 09:20
  • 업데이트 2018.09.18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잘 다녀오겠습니다'…문재인 대통령, 평양 향발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관저에서 헬기로 서울공항 이동…환송받으며 전용기 탑승 후 출발
오전 10시께 순안공항 도착할 듯, 김정은 영접 관심…오후 첫 정상회담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으로 출발했다.

문 대통령과 부인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전 8시5분께 관저를 나와 보좌진의 환송을 받고서 10분 후 헬기에 탑승했다.

8시23분께 서울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잠시 공항 건물 안에 들어가 동행하는 방북단 및 배웅 인사들과 대화를 나누고서 전용기에 올라탔다.

문 대통령은 탑승 직전 취재진을 돌아보고서 밝게 웃으며 손을 흔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을 태운 전용기는 오전 8시 48분께 활주로를 주행하기 시작해 8시 55분께 이륙,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을 향해 출발했다.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16일에 떠난 선발대를 제외하고 공식수행원과 특별수행원을 포함한 100여 명의 방북단이 문 대통령과 동행했다.

문 대통령과 방북단은 이후 서해 직항로를 통해 1시간 10분 가량 평양으로 비행할 계획이며, 순안공항에 오전 10시께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순안공항에서는 북측의 공식환영식이 계획돼 있으며, 이 자리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영접을 나올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환영식 후 문 대통령과 수행원들이 오찬을 마치고 나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첫 정상회담이 개최되며, 문 대통령은 이를 기점으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2박 3일간의 방북 일정에 본격 돌입한다.

[평양정상회담] 평양남북정상회담 위해 출발하는 문 대통령 내외(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018남북정상회담평양'의 첫 날인 18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평양을 향해 출발하는 전용기에 올라 손흔들어 인사하는 장면이 이날 서울 중구 DDP 메인프레스센터에 중계되고 있다. 2018.9.18zjin@yna.co.kr
[평양정상회담] 평양남북정상회담 위해 출발하는 문 대통령 내외(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018남북정상회담평양'의 첫 날인 18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평양을 향해 출발하는 전용기에 올라 손흔들어 인사하는 장면이 이날 서울 중구 DDP 메인프레스센터에 중계되고 있다. 2018.9.18zjin@yna.co.kr

hysup@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