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김정은, 비핵화 공식적 천명 있어야"
김성태 "김정은, 비핵화 공식적 천명 있어야"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9.18 09:57
  • 업데이트 2018.09.18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언하는 김성태(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발언하는 김성태(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8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지금 필요한 것은 비핵화의 실질적 로드맵이거나 그게 아니어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입을 통한 비핵화의 공개적이고 공식적 천명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비핵화 의제가 미북 간 핵심 의제로 다뤄진 마당에 중재자 입장에서 비핵화 협상 촉진이 아니라 비핵화 자체를 의제로 삼는다는 것이 자칫 속 빈 강정에 불과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핵물질, 핵탄두, 핵시설 리스트에 대한 신고를 거부하면서 핵실험장과 미사일 발사장 폐쇄만 갖고 종전선언을 요구하는 것은 구밀복검(口蜜腹劍·입에는 꿀을 바르고 뱃속에는 칼을 품고 있다)일뿐"이라면서 "보여주기식 회담이 아니라 실질적 성과가 도출되는 회담이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가뜩이나 경제 상황이 녹록지 않은 마당에 특별하지도 않은 방북에 기업인들을 17명씩이나 불러냈다"면서 "지금 청와대가 신경 써야 할 대상은 남북경협이 아니라 민생경제"라고 했다.

이어 김 원대대표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는 아들 병역면제, 딸 위장전입, 남편 회사 직원 채용 등의 문제가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유 후보자에게 미래세대 교육을 맡기려 했는지 진심으로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성태(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오른쪽)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성태(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오른쪽)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aayyss@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