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장 "남북정상회담 성과 고대…연내 국회회담 희망"
문의장 "남북정상회담 성과 고대…연내 국회회담 희망"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9.18 10:31
  • 업데이트 2018.09.18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17일 인도네시아 발리의 한 호텔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국회 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이 17일 인도네시아 발리의 한 호텔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국회 제공]

북측에 '우리의 소원은 통일!' 휘호와 친서 보내
"판문점선언 비준동의 직권상정 못해…국회 절차대로"

(발리=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남북정상회담에서 확실한 성과가 나오길 고대하고, 그 성과를 촉진하고 완성하는 일을 남북국회회담으로 마무리 지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17일(현지시간) 제4차 믹타(MIKTA) 국회의장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방문한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연합뉴스와 한 인터뷰를 통해 "개인적으론 연내 남북국회회담이 성사되기를 희망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이번 남북국회회담은 꽉 막힌 남북 사이의 물꼬를 트려는 것이 아니다. 지금 남북이 3차 정상회담에 이르기까지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정말 잘하고 있다"면서 "여기서 국회회담이 잘못되면 오히려 역작용이 일어나지 않을까 우려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정부가 잘하는 일에 국회가 나서서 미주알 고주알하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도 "다만 남북정상의 대화가 잘 되고 있기 때문에 그것을 뒷받침하고 보완하면서 이끌고 가기도 하는 것으로 국회회담의 역할을 한정시켜 얘기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남북국회회담 개최 시기에 대해서는 "한쪽의 바람으로 되는 것이 아니다"면서 "북측에서 답변이 오면 구체화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의장은 이번 남북정상회담 대표단을 통해 남북국회회담을 제안하는 내용의 친서를 카운터파트너인 최태복 북한 최고인민회의 의장에게 보냈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고 적은 휘호를 족자로 만들어 함께 보내기도 했다.

문 의장은 "정세균 전 국회의장님을 남북국회회담 특사단장으로 해서 상당한 인원을 북한에 파견하는 방안을 청와대에 요청했는데, 청와대 협상팀 대표가 그 작업을 자기네가 맡아서 해줄 테니 친서를 보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남측 국회의장과 북측 최고인민의회 의장의 위상이 서로 다르다는 지적에 대해 "그것은 별로 중요하지 않다"며 "지금 중국에 가면 파트너는 전인대(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된다. 전인대 역할을 하는 북한의 기구는 최고인민회의"라고 설명했다.

그는 3차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하지 못해 아쉽다고 거듭 밝혔다.

문 의장은 "대통령이나 정부가 참여했으면 좋겠다고 한 것을 내가 거부했다고 일부 신문이 표현한 것은 무척 당황스럽다"며 "자존심이 상했다고 말한 적도 없다. 자존심이 상하기는커녕 안 불러주면 어떻게 하나 할 정도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실은 청와대가 국회 대표로서 예우를 갖춘 적절한 제안을 했다"며 "스케줄을 바꿔가면서까지 (문재인 대통령의) 수행원이 아니라 완벽한 동행대표로서 정당 대표들과 방북해달라는 요청이 왔었다"고 귀띔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최태복 북한 최고인민회의 의장에게 보낸 휘호.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고 썼다. [국회 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이 최태복 북한 최고인민회의 의장에게 보낸 휘호.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고 썼다. [국회 제공]

문 의장은 "민주주의의 기본은 삼권분립이고 입법부와 행정부는 상호 견제해야 하는데, 입법부 수장이 대통령을 수행하는 것으로 국민이 보시면 어떻게 하나 걱정했다"며 "역사적인 현장에 있고 싶었지만, 국회회담 때로 방북을 미루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국회회담 제안에 응하고 의제가 확정되면 나와 두 분의 국회부의장은 물론 각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다 방북해도 좋을 것"이라며 "수십명의 국회의원이 수시로 가는 일도 생길 수 있다. 아주 바람직한 일이다"고 덧붙였다.

문 의장은 다만 청와대가 국회의장단과 여야 대표 등을 남북정상회담에 초청한 방식과 절차에 대해 "(절차를) 충분히 다 갖췄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몰라서 못 하는 것까지 탓할 수는 없다. 그들로선 최선을 다했다"고 해 여운을 남겼다.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에 대해선 "국회가 당장 처리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면서도 "함부로 직권상정할 문제가 아니다. 직권상정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 국회 절차대로 안 되면 다루지 못하는 것이고 의장이 개입할 여지는 전혀 없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17일 인도네시아 발리의 한 호텔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국회 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이 17일 인도네시아 발리의 한 호텔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국회 제공]

한편 그는 "믹타 국회의장회의에 참석해 국력이 많이 신장했다는 사실을 느꼈다"며 "믹타를 설립한 취지에 맞는 주제를 놓고 토론해 만족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그의 이번 인도네시아 방문은 의장 몫의 국회 특수활동비를 사실상 폐지한 후 처음 떠난 해외출장이었다.

문 의장은 공무 시 제한적 비용 사용에 대한 질문에 "불편을 참지 못하면 개혁을 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아픔이 따르더라도 극복하려고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hanjh@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