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외신이 주목한 장면들…포옹·퍼레이드·기립박수
[평양정상회담] 외신이 주목한 장면들…포옹·퍼레이드·기립박수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9.19 09:04
  • 업데이트 2018.09.19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정상회담] 기립박수 이어지는 평양대극장(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18일 오후 평양대극장에서 삼지연 관현악단의 문재인 대통령 평양 방문 환영공연이 끝난 뒤 기립박수가 이어지고 있다.2018.9.18 scoop@yna.co.kr
[평양정상회담] 기립박수 이어지는 평양대극장(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18일 오후 평양대극장에서 삼지연 관현악단의 문재인 대통령 평양 방문 환영공연이 끝난 뒤 기립박수가 이어지고 있다.2018.9.18 scoop@yna.co.kr

AP "새 데탕트 열려는 남북정상, 서로 껴안으며 칭찬"
복스 "평양대극장 기립박수, 대본에 있었겠지만 인상적"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차 남북정상회담 첫날부터 연출한 화기애애한 장면들에 외신들도 주목했다.

미국의 AP통신은 18일 "남북 정상이 남북 데탕트의 새 시대를 열고자 환하게 웃으면서 서로를 껴안았고 칭찬했다"면서 문 대통령의 2박3일 평양 방문 첫날 북측의 열렬한 환영과 평양 시내 퍼레이드 등 여러 장면이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보도했다.

우선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이날 오전 반려견인 '마루'와 함께 관저를 나서는 모습을 소개하며 흰색 풍산개인 마루가 청와대 참모들과 함께 문 대통령의 평양길을 배웅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AP통신은 "애완동물 애호가인 문 대통령은 유기견 '토리'도 입양하면서 유기 애완동물에 대한 공공의 관심을 환기했다"면서 "문 대통령은 반려묘 '찡찡'도 키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평양정상회담] 풍산개 마루 환송받으며 평양 출발하는 문 대통령 내외(서울=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평양으로 향하기 위해 관저를 나서다 풍산개 마루의 환송을 받고 있다. 2018.9.18 hkmpooh@yna.co.kr
[평양정상회담] 풍산개 마루 환송받으며 평양 출발하는 문 대통령 내외(서울=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평양으로 향하기 위해 관저를 나서다 풍산개 마루의 환송을 받고 있다. 2018.9.18 hkmpooh@yna.co.kr

김 위원장의 공항 마중도 주목할 장면으로 꼽혔다. 김 위원장은 직접 평양 국제비행장(순안공항)에 나가 문 대통령을 맞이하면서 예우를 갖췄다.

AP통신은 "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단정한 복장의 평양 주민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면서 "환영 인파들은 분홍색과 붉은색 조화를 흔들면서 '조국 통일' 같은 열광적인 슬로건을 외쳤다"고 전했다.

[평양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 환영하는 평양 시민들(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18일 평양 순안공항에서 평양 시내로 향하는 길가에 늘어선 평양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 일행을 환영하고 있다. 2018.9.18scoop@yna.co.kr
[평양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 환영하는 평양 시민들(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18일 평양 순안공항에서 평양 시내로 향하는 길가에 늘어선 평양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 일행을 환영하고 있다. 2018.9.18scoop@yna.co.kr

문 대통령이 숙소로 이동하는 카퍼레이드에서는 수많은 평양 주민들이 거리로 나와 문 대통령을 환영했다.

AP통신은 "대략 10만 명의 주민이 카퍼레이드 행사에 나왔다"면서 "특히 대부분의 여성은 화려한 색상의 한복 차림으로 조화를 흔들면서 문 대통령을 환대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서로를 깍듯이 예우하며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에도 주목했다.

AP통신은 "두 정상이 숙소에 도착했을 때, 34세의 김 위원장은 손을 내밀어 65세의 문 대통령이 먼저 들어가도록 배려했다"면서 "두 정상은 따뜻한 말을 주고받으면서 환하게 웃었다"고 묘사했다.

[평양정상회담] 화기애애한 남북 정상(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숙소인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의 환영을 받고 있다. 2018.9.18 scoop@yna.co.kr
[평양정상회담] 화기애애한 남북 정상(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숙소인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의 환영을 받고 있다. 2018.9.18 scoop@yna.co.kr

미국 인터넷매체 복스는 "보이는 것만큼 진실하진 않을 수 있지만, 평양정상회담 첫날부터 인상적인 장면들이 연출됐다"면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서로를 안았고, 환영 인파 속에 평양거리를 지나갔고, 가는 곳마다 기립박수를 받았다"고 전했다.

먼저 평양 순안공항에서 남북 정상이 뜨겁게 포옹하는 장면과 무개차에 동승해 평양 시내에서 카퍼레이드를 벌이는 장면 등에 주목했다.

남북 정상이 함께 평양대극장 관람석에 들어서자, 객석을 가득 메운 평양 시민들이 일제히 일어나 기립박수를 보낸 장면도 인상적인 순간으로 꼽았다. 복스는 "대본에 있었던 행동이겠지만 강한 인상을 남겼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이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방명록에 '평화와 번영으로 겨레의 마음은 하나'라고 적은 것을 거론하면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진심 어린 메시지를 남겼다"고도 복스는 전했다.

[평양정상회담] 문 대통령이 노동당 청사에 남긴 방명록(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첫 평양정상회담을 위해 18일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작성한 방명록. 2018.9.18scoop@yna.co.kr
[평양정상회담] 문 대통령이 노동당 청사에 남긴 방명록(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첫 평양정상회담을 위해 18일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작성한 방명록. 2018.9.18scoop@yna.co.kr

jun@yna.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