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국정지지도 61%, 11%p 급등…"남북정상회담 영향"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61%, 11%p 급등…"남북정상회담 영향"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9.22 23:21
  • 업데이트 2018.09.22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지지율 상승 '남북정상회담 영향' (PG)[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문 대통령 지지율 상승 '남북정상회담 영향' (PG)[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한국갤럽 여론조사…민주 46%, 한국 13%, 정의 10%, 바른미래 4%, 평화 1% 
'북한, 합의내용 잘 지킬 것' 49%…1차 정상회담때보다 9%p 하락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급등해 60%를 다시 넘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18∼20일 전국 성인 1천1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11%포인트(p) 상승한 61%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9%p 하락한 30%였고, 의견 유보는 10%였다.

한국갤럽은 "대통령 직무 긍정률 상승은 조사 기간 사흘간 이뤄진 평양 3차 남북정상회담 영향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직무 긍정률은 올해 4월 27일 1차 남북정상회담과 판문점선언 직후에도 직전 조사 대비 10%p 올랐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추이. 추처 :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추이. 추처 : 리얼미터

직무수행 긍정 평가자들은 '북한과의 관계 개선'(26%), '남북정상회담'(14%), '대북·안보 정책'(12%), '외교 잘함'(8%),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5%) 등을 이유로 꼽았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4%), '대북 관계·친북 성향'(14%), '최저임금 인상'(7%), '부동산 정책'(4%) 등이 꼽혔다.

연령별로 보면 30대(70%), 40대(66%), 20대(63%), 60대 이상(58%), 50대(50%) 순으로 긍정평가 비율이 높았고, 60대 이상에서 긍정평가 상승 폭이 가장 컸다.

특히 50대와 60대 이상에서는 8월 다섯째 주부터 지난주까지 3주 연속 직무 부정률이 긍정률보다 높았으나 이번 조사에서 역전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46%, 자유한국당 13%, 정의당 10%, 바른미래당 4%, 민주평화당 1% 등으로 나타났다. 무당층은 25%였다.

전주보다 민주당과 한국당 지지율은 각각 6%p, 2%p 상승했고, 바른미래당, 정의당 지지도는 각각 4%p, 2%p 하락했다.

[평양공동선언] 악수하는 남북 정상(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문을 발표한 뒤 악수하고 있다. 2018.9.19scoop@yna.co.kr
[평양공동선언] 악수하는 남북 정상(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문을 발표한 뒤 악수하고 있다. 2018.9.19scoop@yna.co.kr

북한이 남북정상회담 합의 내용을 앞으로 잘 지킬 것으로 보는지 물은 조사에선 49%가 '잘 지킬 것'이라고 답했다.

'그렇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35%였고, 15%는 의견을 유보했다.

판문점 1차 남북정상회담 직후와 비교하면 북한의 합의 이행 낙관 전망이 9%p 줄었고, 비관 전망은 15%p 늘었다.

남북통일 시기와 관련해선 '10년 후쯤 점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응답이 65%로 가장 많았다. '빨리 이뤄져야 한다' 19%, '통일되지 않는 것이 낫다'가 12%로 각각 나타났다.

'통일을 빨리해야 한다'는 응답은 10% 중반 수준을 보인 40대 이하보다 50대(22%)와 60대 이상(26%)에서 더 많았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혹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kong79@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