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편지' 언급하며 "우린 사랑에 빠졌다"
트럼프, '김정은 편지' 언급하며 "우린 사랑에 빠졌다"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9.30 11:27
  • 업데이트 2018.09.30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정치유세 연설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정치유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미국은 북한과 훌륭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자신을 사랑에 빠진 연인 관계에 비유했다.

CNN방송, 더힐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웨스트버지니아 주에서 열린 공화당원 대상 정치유세 연설에서 "나는 (과거에) 거칠게 나갔고, 그(김정은 위원장)도 마찬가지였다"며 "우리는 주거니 받거니 했다. 그리고 사랑에 빠져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에게 아름다운 편지들을 썼다. 멋진 편지들이었다. 우리는 사랑에 빠졌다"고 거듭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편지를 언론에 공개하는 것이 대통령으로서 적절치 않다는 언론의 비판을 언급하며 "나는 아무것도 포기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특히, 북한으로부터 6·25전쟁 때 전사한 미군 유해를 송환받은 것을 성과로 거론했다.

nomad@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