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11월 중간선거 이후 열릴 것"
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11월 중간선거 이후 열릴 것"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0.10 09:00
  • 업데이트 2018.10.1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지원유세 앞서 기자들에 밝혀…"지금 당장 갈수 없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의 시기와 관련해 "11월6일 중간선거 이후 열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이오와 주에서 열리는 중간선거 지원 유세를 위해 이날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가는 도중 기자들에게 "중간선거 이후가 될 것이다. 지금 당장은 갈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기에는 선거유세가 너무 바쁘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장소와 관련,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3∼4곳의 장소들을 놓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yy@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