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이란 말이죠"…영국 하원에 출석한 로봇
"4차 산업혁명이란 말이죠"…영국 하원에 출석한 로봇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0.17 08:22
  • 업데이트 2018.10.17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하원 교육특별위원회에 패널로 참석한 로봇 '페퍼' [AFP=연합뉴스]
영국 하원 교육특별위원회에 패널로 참석한 로봇 '페퍼' [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로봇은 앞으로 중요할 역할을 할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소프트 기술이 필요한데, 이는 인간을 대신할 수가 없습니다. 인간만이 감지하고, 만들고, 기술로부터 가치를 끌어낼 수 있습니다."

16일(현지시간) 영국 하원 교육특별위원회. 위원회 소속 한 의원이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해 인간의 역할이 무엇인지를 묻자 이날 위원회 참석 패널 중 한 명(?)이 이같이 답변했다.

답변을 내놓은 이는 사람이 아닌 휴머노이드 로봇 '페퍼'(Pepper).

스카이 뉴스 등에 따르면 국제 연구 프로젝트 '케어스'(Caress)의 일환으로 제작된 '페퍼'는 세계 최초 감정인식 로봇으로 노인 돌봄 서비스 제공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영국 하원 교육특별위원회에 패널로 참석한 로봇 '페퍼' [AFP=연합뉴스]
영국 하원 교육특별위원회에 패널로 참석한 로봇 '페퍼' [AFP=연합뉴스]

'페퍼'는 아울러 미들섹스 대학 학생들과 함께 초등학교 학생 수준의 교습과 관련한 계획에도 참여하고 있다.

로버트 할폰 교육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이날 참석한 특별 패널에 환영의 인사를 전하자 '페퍼'는 "좋은 아침입니다. 위원장님. 저를 초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한 뒤 "제 이름은 '페퍼'입니다. 저는 미들섹스 대학에 거주하고 있는 로봇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미래의 학교에서 로봇이 어떻게 배움에 도움이 될 수 있는지를 묻자 '페퍼'는 "미들섹스 대학에서 저는 로봇공학, 심리학, 생물의학, 교육학 등을 공부하는 졸업반 학생들의 프로젝트에 긴밀히 관여하고 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애나는 저의 (가슴에 있는 스크린의) 인터페이스를 활용해 초등학교 학생들의 산술능력을 발달시키는 방법을 개발하고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이날 '페퍼'의 진술이 끝나자 참석자들은 일제히 박수로 노고를 치하했다.

pdhis95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