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너진 '코리안 드림'…고려인 3세 부부 자녀들 안타까운 죽음
무너진 '코리안 드림'…고려인 3세 부부 자녀들 안타까운 죽음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0.22 08:13
  • 업데이트 2018.10.22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 원룸 화재로 3자녀 중 2자녀 숨져

안타까운 김해 원룸 화재, 사망·중상자 모두 어린아이

(김해=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김해시에서 20일 저녁 발생한 원룸 건물 화재로 어린 자녀들이 숨지거나 크게 다친 외국인 부부는 코리안 드림을 꿈꾸며 한국에 일하러 온 고려인 3세로 알려졌다.

전날 저녁 해당 원룸 주차장에서 발화한 것으로 보이는 화재로 이 건물 2층이 화염과 연기로 곧바로 휩싸였다.

2층 거주자는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고려인 3세 이주민과 그 자녀들이었다.

방 2개짜리 원룸에 고려인 3세 부부와 이들의 4살 아들, 12살 아들, 14살 딸 등 일가족 5명과 3남매의 이모와 이종사촌인 13살 남자아이 등 7명이 함께 살았다.

공교롭게도 불이 나기 전 어른 3명은 장을 보러 나가 집을 잠깐 비운 상태였다.

불이 날 당시 원룸에는 아이들 4명밖에 없었다.

김해 원룸 화재 진압 중인 소방관들. [경남소방본부 제공]
김해 원룸 화재 진압 중인 소방관들. [경남소방본부 제공]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불과 20여분 만에 불길은 잡았지만 4살 막내는 연기를 많이 들이마시는 등 다친 정도가 심해 병원으로 이송 도중 숨졌다.

14살 큰딸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이날 오후 숨졌다.

고려인 3세 부부는 2016년 7월 말 취업방문비자로 입국한 합법 체류자들이다.

부부는 김해시 주촌면, 진영읍의 중소기업에서 일했다.

부부는 낮 동안 직장에 있을 때 원룸 인근 김해교회 어린이집에 막내를 맡겼다.

둘째는 초등학교, 첫째는 중학교를 다녔다.

올해 8월에는 이모와 조카까지 입국해 함께 살아왔다.

아이들은 아직 한국말이 능숙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화재 당시 아이끼리만 있어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거나 '불이야'란 한국말을 못 제대로 못 알아들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김해교회는 자녀를 잃고 비통함에 빠진 고려인 3세 부부 자녀들의 장례를 지원하고 김해시 고려인 공동체들도 십시일반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seam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