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첫 출동 후 30분만에 참변…강서PC방 사건 신고녹취록 공개
경찰 첫 출동 후 30분만에 참변…강서PC방 사건 신고녹취록 공개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0.23 10:37
  • 업데이트 2018.10.2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방 사건 피해자를 추모하며'(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2일 오전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 앞 흉기 살인사건으로 목숨을 잃은 아르바이트생을 추모하는 공간에 추모하는 국화가 놓여 있다. 지난 14일 서비스가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김성수 씨는 이날 공주 치료감호소로 옮겨져 길게는 한 달간 정신감정을 받는다. jieunlee@yna.co.kr
'PC방 사건 피해자를 추모하며'(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2일 오전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 앞 흉기 살인사건으로 목숨을 잃은 아르바이트생을 추모하는 공간에 추모하는 국화가 놓여 있다. 지난 14일 서비스가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김성수 씨는 이날 공주 치료감호소로 옮겨져 길게는 한 달간 정신감정을 받는다. jieunlee@yna.co.kr

김씨 동생 첫 신고 후 피해자 신씨도 신고 "좀 와서 어떻게 해주셨으면 좋겠다"
경찰이 다툼 말리고 돌아간 뒤 참변…시민 신고로 다시 출동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지난 14일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발생한 아르바이트생 흉기 살인사건은 경찰이 첫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했다가 돌아간 지 30분도 안돼 벌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경찰청에서 입수한 당시 신고 녹취록에 따르면 경찰에 처음 신고가 접수된 것은 오전 7시38분이다.

신고자는 피의자 김성수(29)의 동생으로, 아르바이트생 신모(21)씨가 자신들에게 욕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씨의 동생은 "아니, 일을 크게 키워"라며 신고전화를 시작해 "누가 지금 손님한테 욕하고 있어요. 게임하고 있었는데 이거 닦아달라고 손님이 얘기를 했더니 인상을 팍 쓰면서 말싸움이 붙었는데 욕설하고 이러니까…"라며 경찰 출동을 요구했다.

이에 경찰은 7시43분 현장에 도착했다.

경찰이 도착하기 직전인 7시42분에는 신씨도 신고전화를 해 "손님이 계속 와서 욕설하고 하거든요. 좀 와서 어떻게 해주셨으면 좋겠는데"라고 말하다 "잠시만요. 경찰 오셨네요"라며 전화를 끊었다.

언론에 첫 공개된 '강서PC방 사건' 피의자(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서비스가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PC방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김성수 씨가 지난 22일 오전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공주 치료감호소로 가기 위해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김 씨는 이곳에서 길게는 한 달간 정신감정을 받는다. jieunlee@yna.co.kr
언론에 첫 공개된 '강서PC방 사건' 피의자(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서비스가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PC방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김성수 씨가 지난 22일 오전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공주 치료감호소로 가기 위해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김 씨는 이곳에서 길게는 한 달간 정신감정을 받는다. jieunlee@yna.co.kr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다툼을 말리고 곧바로 철수했다.

그러나 이후 30분도 채 지나지 않은 8시13분, 시민 두명이 연달아 다시 신고전화를 걸었다.

첫번째 시민은 "PC방인데 지금 싸움 났어요. 빨리요, 피나고"라며 전화를 걸어 "빨리 와주세요"라는 말을 네 번이나 반복했다.

두번째 시민 역시 "지금 칼 들고 사람을 찌르고 있거든요. 저희는 지금 지나가다 봐서 바로 신고하는 거거든요. 지금 계속 찌르고 있으니까 빨리 와야돼요"라고 말했다.

경찰이 "누가요?"라고 반문하자 신고자는 "빨리 오시면 돼요, 그냥"이라며 상황의 긴박함을 강조하기도 했다.

경찰은 시민들의 신고전화를 받고 2분만인 8시15분에 현장에 다시 도착했지만, 이미 참변이 벌어진 후였다.

7시43분에 처음 현장에 도착했던 경찰이 자리를 뜨지 않았다면 30분 뒤 살인사건이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 의원은 지적했다.

강 의원은 "경찰 출동에서 사망까지 30분 사이에 한 젊은이가 목숨을 잃는 참담한 사건이 발생했다"며 "'구할 수 있었던 것 아닌가'하는 안타까움에 국민들도 공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찰은 이번 사건과 같은 전형적인 분노 범죄를 막고 선량한 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대응 매뉴얼을 다시 짜야한다"고 말했다.

charge@yna.co.kr

 

'강서 PC방 살인범 엄벌' 국민청원 오늘 100만명 돌파 유력

고개숙인 '강서PC방 사건' 피의자(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서비스가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PC방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김성수 씨가 지난 22일 오전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공주 치료감호소로 가기 위해 경찰서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 씨는 이곳에서 길게는 한 달간 정신감정을 받는다. jieunlee@yna.co.kr
고개숙인 '강서PC방 사건' 피의자(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서비스가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PC방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김성수 씨가 지난 22일 오전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공주 치료감호소로 가기 위해 경찰서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 씨는 이곳에서 길게는 한 달간 정신감정을 받는다.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서울 강서구 PC방 아르바이트생 살인 사건의 피의자 김성수(29)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는 국민청원 참여자 수가 100만 명을 눈앞에 두고 있다.

23일 9시 30분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의 '강서구 피시방 살인사건. 또 심신미약 피의자입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은 97만여 명의 동의를 받았다.

지난 17일 이 게시물이 올라온 지 불과 엿새 만이다. 이런 추세라면 이날 안으로 10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김성수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는 이 청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한 이래 역대 최다 참여자를 기록했다.

올해 7월 마감한 '제주도 불법 난민신청 문제에 따른 난민법, 무사증 입국, 난민신청 허가 폐지·개헌' 청원에 71만4천여 명, 지난해 12월 마감한 '조두순 출소 반대' 청원에 61만5천여 명이 참여한 바 있다.

PC방 살해 사건의 청원인은 해당 글에서 "언제까지 우울증, 정신질환, 심신미약 이런 단어들로 처벌이 약해져야 하느냐"며 엄벌을 촉구했다.

이어 "우울증약을 처방받고 함부로 범죄를 저지를 수도 있다. 심신미약을 이유로 감형되거나 집행유예가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김성수는 이달 14일 강서구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하던 신모(21)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손님으로 PC방을 찾은 김성수는 다른 손님이 남긴 음식물을 자리에서 치워달라는 요구를 하다 신씨와 말다툼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성수는 말다툼 뒤 PC방을 나갔다가 흉기를 갖고 돌아와 PC방 입구에서 신씨를 살해했다. 신씨는 병원에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수사 과정에서 김성수가 경찰에 우울증 진단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이 약해져서는 안 된다는 여론이 들끓기 시작했다.

지난 22일 공주의 치료감호소로 보내진 김성수는 약 한 달간 정신감정을 받는다. 피의자의 정신 상태가 어떠한지 판단하기 위해 일정 기간 의사나 전문가의 감정을 받도록 하는 감정유치 제도에 따른 조처다.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청와대 국민청원[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청와대 국민청원[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kihun@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