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벤더, 불안 진정 효과의 비결은...냄새"
"라벤더, 불안 진정 효과의 비결은...냄새"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0.24 11:34
  • 업데이트 2018.10.24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벤더 치유 정원[광양시 제공]
라벤더 치유 정원[광양시 제공]

행동 신경과학 최신 연구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라벤더가 불안을 진정시키는 효과를 가져오는 것은 라벤더의 냄새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가고시마 대학의 가시와다니 히데키 생리학 교수 연구팀은 라벤더는 냄새를 맡아야 그 성분인 리날룰(linalool)이 코의 후각 신경을 자극, 뇌세포의 GABAA 수용체가 활성화되면서 진정 효과가 나타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UPI 통신과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23일 보도했다.

지금까지는 라벤더 냄새가 기도에서 혈관으로 흡수돼 뇌세포의 GABAA 수용체를 자극, 진정 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생각돼 왔지만, 후각 신경이 직접 뇌의 GABAA 수용체를 자극한다는 사실이 쥐 실험에서 확인됐다고 가시와다니 교수는 밝혔다.

그의 연구팀은 일단의 쥐를 불안 상황에 처하게 한 다음 리날롤 증기에 노출시켰다. 그러자 불안 행동이 사라졌다.

그러나 이들의 후각 신경을 제거하자 진정 효과가 사라지고 다시 불안 행동을 보였다.

이는 후각 신경이 직접 뇌의 GABAA 수용체를 자극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가시와다니 교수는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행동 신경과학 최신 연구'(Frontiers in Behavioral Neuroscience) 최신호에 실렸다.

skhan@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