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개특위 가동…여야 "선거제도 개혁 최선" 한목소리
국회 정개특위 가동…여야 "선거제도 개혁 최선" 한목소리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0.24 23:58
  • 업데이트 2018.10.24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 맞잡은 심상정 위원장과 3당 간사(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치개혁특위 첫 전체회의에서 심상정 위원장과 여야 3당 간사들이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간사, 심상정 위원장, 자유한국당 정유섭 간사, 바른미래당 김성식 간사. toadboy@yna.co.kr
손 맞잡은 심상정 위원장과 3당 간사(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치개혁특위 첫 전체회의에서 심상정 위원장과 여야 3당 간사들이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간사, 심상정 위원장, 자유한국당 정유섭 간사, 바른미래당 김성식 간사. toadboy@yna.co.kr

심상정 위원장 "압축적 논의 진행되면 12월말까지 매듭 가능"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24일 첫 전체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정개특위 설치안은 지난 7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으나, 위원 정수를 둘러싼 여야 간 입장차 때문에 20대 후반기 국회가 시작된 지 석 달 만에 가동하게 됐다.

정개특위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정의당 심상정 의원을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또한 3개 교섭단체 간사로는 김종민(더불어민주당)·정유섭(자유한국당)·김성식(바른미래당) 의원이 각각 선출됐다.

심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2004년 진보정당이 원내정당이 된 이후 처음으로 주어진 위원장 자리이고, 개인적으로는 3선 의원을 하면서 첫 번째로 맡은 국회직"이라며 "특히 정개특위 위원장이라는 점이 마치 제게는 숙명처럼 느껴진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치개혁특위 주재하는 심상정 위원장(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치개혁특위 첫 전체회의에서 심상정 위원장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정치개혁특위 주재하는 심상정 위원장(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치개혁특위 첫 전체회의에서 심상정 위원장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심 위원장은 "정개특위는 무엇보다 선거제도 개혁을 통해 5천만 국민을 골고루 대변하는 '민심 그대로의 국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비례성과 대표성을 강화하는 선거제도 개혁을 이루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제부로 정개특위에는 공직선거법, 정당법 등 정치 관계법안이 256건 회부돼 있다"면서 "충분한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서 합리적으로 공정한 법률 마련에 최선을 다하자"고 했다.

심 위원장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압축적 논의가 진행되면 12월 말까지 (선거제도 개혁 논의를) 매듭지을 수 있을 것"이라며 "당 대 당 입장차 보다는 각 의원들의 견해차가 큰 사안인 만큼 효과적으로 공론화할 수 있는 방안을 여러모로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비례성과 대표성을 높여야 한다는 큰 원칙에 대해서는 모든 당이 동의하고 있다"며 "여러 의원들과 학계, 시민사회에서 거론됐던 선거제 개혁안의 몇몇 유형을 압축해서 그것을 토대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3당 간사를 비롯한 여야 정개특위 위원들도 앞다퉈 선거제도 개편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나타냈다.

민주당 간사인 김종민 의원은 "이번 정개특위에서 비례성, 대표성과 관련한 논의를 마무리하면 좋겠다"고 했고, 한국당 간사인 정유섭 의원은 "현재 우리 실정에 맞는 선거제도가 뭔지 여야가 함께 고민하고 컨센서스를 만들자"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간사인 김성식 의원은 "87년 6월 민주화 항쟁 이후 8번의 총선이 실시됐고 매번 40% 안팎의 물갈이가 이뤄졌지만, 국민의 불신은 더욱 커졌다"며 "지역주의나 소선거구제의 한계를 넘어서서 대표성을 높이는 선거제도 개혁이 꼭 이뤄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정개특위가 늦게 출발한 만큼 속도를 내면 좋겠다"면서 "당론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겠지만 정개특위만큼은 반란을 꿈꿨으면 한다. 정개특위에서 만장일치로 합의한다면 각 당 지도부를 구속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국민 한 분, 한 분의 선택이 전체 의석수에 반영될 수 있는 선거구 개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고,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은 "연말까지 선거제 개편을 통해서 국민 다수의 이해관계를 대변하는 정치체제를 만들자"고 호소했다.

정치개혁특위 가동(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회 정치개혁특위 첫 전체회의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심상정 위원장 주재로 열리고 있다. 
정치개혁특위 가동(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회 정치개혁특위 첫 전체회의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심상정 위원장 주재로 열리고 있다. 

toadboy@yna.co.kr

gorious@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