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기업인 방북추진…이르면 31일부터 사흘간 진행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추진…이르면 31일부터 사흘간 진행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0.25 00:02
  • 업데이트 2018.10.25 0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성공단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개성공단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통일부 "자산점검 위한 기업인 방북 北과 협의중"
성사시 2016년 2월 공단 중단 이후 처음…통일부 "개성공단 재개와는 무관"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개성공단 기업인이 이르면 다음 주 방북해 공장 시설을 둘러보는 방안이 추진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개성공단에 투자한 기업인들의 자산 점검을 위한 방북 문제를 북한과 협의 중에 있다"면서 "구체적인 사항은 협의가 최종 마무리되는 대로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남북은 개성공단 입주기업과 영업기업 등이 오는 31일부터 사흘간 당일 일정으로 나눠서 방북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최종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개성공단 기업인의 방북이 성사되면 2016년 2월 공단 가동 전면 중단 이후 처음이다. 입주기업들은 공단 가동 중단 이후 이번 정부 들어 3차례를 포함해 모두 6차례 방북을 신청했지만 모두 유보됐다.

백 대변인은 방북 추진 배경에 대해 "기업인들이 개성공단에 자신들 소유의 공장이라든지 시설들에 대해서 자산 점검을 해보고 싶다는 요청들이 거듭돼 있었다"면서 "정부도 기업인들의 재산권 보호 차원, 자산 점검의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현재 남북 간에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9월 평양공동선언, 평양정상회담도 있었고, 그 이후 남북관계가 합의된 사안들을 이행하는 과정들에 있다"는 점도 방북 추진의 배경으로 들었다.

남북 정상은 지난달 평양공동선언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한다'고 합의한 바 있다.

앞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지난 11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기업인의 현장방문에 대해 "(개성공단) 재개와는 완전 별개로 북측과 협의 중"이라고 말한 바 있다.

정부는 기업인 방북 추진이 개성공단 재개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긋고 있다.

백태현 대변인은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추진은 개성공단 재가동과는 무관하다"면서 "우리 기업의 거듭된 요청을 고려했고, 또한 우리 기업의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자산 점검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기업인 방북은 공단 재개를 준비하는 신호탄의 성격이 다분하다는 분석이 많다.

일각에서는 미국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개성공단 기업인의 방북을 달가워하지 않을 수 있다고 우려하며, 이 때문에 기업인 방북이 예정보다 다소 늦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없지 않다.

transil@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