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일가족 4명 흉기에 피살된 채 발견…용의자도 숨져
부산서 일가족 4명 흉기에 피살된 채 발견…용의자도 숨져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0.26 09:56
  • 업데이트 2018.10.26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인·사망사고 현장(PG)[제작 이태호]
살인·사망사고 현장(PG)[제작 이태호]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에서 일가족 4명이 둔기 등에 맞아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25일 오후 10시 31분께 부산 사하구 장림동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박모(84·여) 씨와 박 씨의 아들 조모(65)씨, 며느리 박모(57)씨, 손녀 조모(33) 씨가 흉기와 둔기에 맞아 숨져 있는 것을 박 씨의 사위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박 씨 사위는 "가족들과 연락이 안 돼 경찰에 신고한 뒤, 경찰관과 함께 문이 잠긴 아파트를 열고 들어갔더니 가족들과 남성 1명이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박 씨와 박 씨의 아들, 며느리는 화장실에서, 손녀 조 씨는 거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손녀 조 씨는 머리 등에 피를 흘리고 목에서는 졸린 것으로 추정되는 상처도 있었다.

용의자로 추정되는 30대 남성은 작은 방에서 숨져 있었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

경찰이 폐쇄회로(CC)TV를 통해 용의자로 추정되는 30대 남성이 지난 25일 오후 4시 12분께 선글라스와 모자를 착용하고 범행 도구가 들어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가방을 들고 범행 장소인 아파트에 들어가는 장면을 확인됐다.

경찰은 용의자가 일가족 4명을 차례로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용의자와 숨진 가족 간의 원한 관계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26일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osh9981@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