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우리사회 공정하지 않아…한 명도 차별받지 않아야"
문대통령 "우리사회 공정하지 않아…한 명도 차별받지 않아야"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1.01 10:44
  • 업데이트 2018.11.01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scoop@yna.co.kr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scoop@yna.co.kr

국회 예산안 시정연설…"'잘 살자' 꿈은 이뤘지만 '함께' 꿈은 멀어"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 기조 계속…물은 웅덩이 채우고 바다로 흘러"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이제 우리 사회는 공정하지 않다. 불평등이 그대로 불공정으로 이어졌고, 불평등·불공정이 우리 사회의 통합을 해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가로막기에 이르렀다"며 "국민 단 한명도 차별받지 않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가진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우리는 함께 잘 살아야 하며, 국민 모두가 각자 자리에서 잘 살아야 개인도 공동체도 행복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 노력으로 우리는 '잘 살자'는 꿈을 어느 정도 이뤘지만 '함께'라는 꿈은 아직 멀기만 하다"며 "우리 경제가 이룩한 외형적인 성과와 규모에도 불구하고 다수 서민의 삶은 여전히 힘겹기만 한 것이 현실이다. 성장에 치중하는 동안 양극화가 극심해진 탓으로, 발전된 나라들 가운데 경제적 불평등의 정도가 가장 심한 나라가 됐다"고 지적했다,

예산안 시정연설하는 문재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19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mtkht@yna.co.kr
예산안 시정연설하는 문재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19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mtkht@yna.co.kr

문 대통령은 "역대 정부도 그 사실을 인식하면서 복지를 늘리는 등의 노력을 꾸준히 기울여왔지만 커져가는 양극화 속도를 따라잡지 못했다"며 "기존 성장방식을 답습한 경제기조를 바꾸지 않았기 때문으로, 이 점을 직시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우리는 경제적 불평등 격차를 줄이고 더 공정하고 통합적인 사회로 나아가야 한다"며 "그것이 지속가능한 성장의 길"이라고 했다.

특히 정부의 3대 경제정책 기조인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를 거론하며 "새롭게 경제기조를 바꿔 가는 과정에서 소상공인·자영업자·고령층 등 힘겨운 분들도 생겼지만 '함께 잘 살자'는 노력과 정책 기조는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저성장과 고용 없는 성장, 양극화와 소득불평등, 저출산·고령화, 산업구조의 변화 같은 구조적인 문제는 단기간에 해결하기 어려운 과제로, 경제 체질과 사회 구조가 근본적으로 바뀌고 성과가 나타날 때까지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며 "경제 불평등을 키우는 과거 방식으로 되돌아갈 수는 없다. 물은 웅덩이를 채우고 나서야 바다로 흘러가는 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 국회서 내년 예산안 시정연설(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18.11.1mtkht@yna.co.kr
문 대통령, 국회서 내년 예산안 시정연설(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18.11.1mtkht@yna.co.kr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의 모습을 바꿔야 하며, 사회안전망과 복지 안에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며 "공정한 기회와 정의로운 결과가 보장되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포용적 사회, 포용적 성장, 포용적 번영, 포용적 민주주의에 이르기까지 '배제하지 않는 포용'이 우리 사회의 가치와 철학이 될 때 우리는 함께 잘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honeybe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