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투톱', 김동연·장하성 교체시기 & 개각폭 촉각
'경제 투톱', 김동연·장하성 교체시기 & 개각폭 촉각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1.04 12:51
  • 업데이트 2018.11.04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 투톱 교체 방침…김동연 "맡은 책임 다할 것"(CG)[연합뉴스TV 제공]
경제 투톱 교체 방침…김동연 "맡은 책임 다할 것"(CG)[연합뉴스TV 제공]

"경질 아닌 교체" 강조…현역의원 장관들 총선 대비 '복귀' 관측도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경제정책 투톱'의 교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국회의 470조5천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 심사와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 등 3대 경제정책 기조를 뒷받침할 입법 논의를 앞두고 청와대가 사실상 교체 방침을 정했기 때문이다.

당장 민주당은 문재인정부 경제정책을 이끌어온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의 교체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면서 이는 '경질'이 아닌 '교체'라는 점을 부각하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다.

자칫 '문책성 경질'로 비칠 경우 각종 경제지표 악화와 맞물려 소득주도성장을 비롯해 문재인정부 경제정책의 실책을 자인하는 꼴이 될 수 있다는 판단이 깔렸다고 할 수 있다.

그동안 이어져 온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의 엇박자, 불화설 등과 거리를 두고자 하는 뜻도 있어 보인다.

따라서 민주당은 두 사람이 문재인정부 출범 후 1년 반 동안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의 틀을 잡는 데 상당한 역할을 한 만큼 이제는 분위기 일신 차원에서 경제라인을 교체할 때가 됐다는 데 방점을 찍고 있다.

한 초선 의원은 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재인정부가 인수위원회 없이 출범한 상태에서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은 경제정책을 설계하고 기초공사를 했던 사람들"이라며 "집권 중반기로 접어들면서 경제라인의 경우 2기로 가야 할 때가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재선 의원은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이 지금까지 일을 잘했기 때문에 책임을 묻는 차원의 경질은 아니고, 일상적인 개각 차원의 검토로 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청와대가 아직 '경제정책 투톱'의 교체를 공식화하지 않은 데다, 입법·예산 국회를 앞둔 만큼 민주당 내에서는 후임 인사 보다는 교체 시기를 더욱 주시하는 분위기다.

예산안 처리가 마무리되는 다음 달 초·중반께 교체가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당의 한 관계자는 "교체는 기정사실로 하는 분위기인데 예산 국회가 한창 펼쳐지는 가운데 경제사령탑인 부총리를 교체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했다.

장관직 수행중인 민주당 현역의원들(CG)[연합뉴스TV 제공]
장관직 수행중인 민주당 현역의원들(CG)[연합뉴스TV 제공]

또한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의 교체를 계기로 한 개각 폭도 민주당의 관심 사안이다.

당장 두 사람의 후임으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 등이 거론되는 만큼 '경제정책 투톱'의 교체가 정부 및 청와대의 인적 개편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민주당 현역 의원들이 맡고 있는 장관직의 교체 여부도 주목된다. 오는 2020년 총선 대비를 위해 장관직에서 물러나 여의도로 복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어서다.

문재인정부 초반부터 국정을 함께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등 현역 의원들이 여기에 해당한다.

한 의원은 "2020년 총선에 출마하려는 장관 중 현역 의원들은 국회로 돌아올 때가 슬슬 다가와 내년 봄까지 개각 요인들이 있을 것"이라며 "당내 다선 의원 중에 총선 불출마로 입장을 정한 사람은 장관직을 노려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ong79@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