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여야 원내대표, 첫 여야정협의체 회의 시작
문대통령·여야 원내대표, 첫 여야정협의체 회의 시작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1.05 11:43
  • 업데이트 2018.11.05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여야 원내대표들과 환담(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를 주재하기 앞서 열린 사전환담에서 여야 원내대표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한병도 정무수석,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2018.11.5 scoop@yna.co.kr
문 대통령, 여야 원내대표들과 환담(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를 주재하기 앞서 열린 사전환담에서 여야 원내대표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한병도 정무수석,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2018.11.5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청와대에서 첫 여야정 상설협의체 회의를 시작했다.

이번 회의에는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관영·민주평화당 장병완·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아울러 각당 원내대변인, 청와대 임종석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김의겸 대변인 등이 배석했다.

이날 회의는 약 40분간 진행되며 이후 대변인단을 제외하고 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 청와대 비서실장·정책실장·안보실장·정무수석이 참여하는 비공개 오찬이 60분가량 진행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의 총 만남 시간은 100분가량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국회의 초당적 협력 및 민생 경제를 위한 법안과 예산안에 대한 협조를 요청할 전망이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국회 심사를 앞둔 정부 예산안이나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해 각 당의 의견을 낼 것으로 보이며 고용세습 의혹 국정조사, 사법농단 의혹 특별재판부 추진 등에 대해서도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

hysup@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