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공공기관 채용 비리' 전수조사
오늘부터 '공공기관 채용 비리' 전수조사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1.06 08:09
  • 업데이트 2018.11.06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채용 비리 근절추진단 출범(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국민권익위원회에 설치된 공공기관 채용 비리 근절추진단에서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cityboy@yna.co.kr
공공기관 채용 비리 근절추진단 출범(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국민권익위원회에 설치된 공공기관 채용 비리 근절추진단에서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독자팀 = 정부 '공공기관 채용 비리 근절추진단'은 6일부터 내년 1월31일까지 공공기관 채용 비리 전수조사에 나선다.

조사 대상은 338개 공공기관·847개 지방공공기관·268개 공직유관단체 등 총 1천453개 기관의 최근 5년간 인사·채용 전반에 걸친 부정청탁 행위다.

유형별로는 ▲ 인사청탁 ▲ 시험점수나 면접결과 조작 ▲ 승진·채용 관련 부당지시와 향응·금품수수 ▲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과정 특혜 등이다.

추진단은 이 기간 시민이나 공공기관 관계자로부터 채용 비리 집중신고도 받는다. 신고는 국민신문고(www.epeople.go.kr), 권익위 홈페이지(www.acrc.go.kr) 등을 통해 할 수 있고, 정부 대표 민원전화 국민콜(☎ 110)과 부패·공익신고상담(☎ 1398)으로 전화하면 상담받을 수 있다.

신고로 채용 비리가 밝혀지는 등 공익 기여가 크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신고자에게 최대 2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추진단은 신고된 내용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하면 감사원·대검찰청·경찰청에 감사·수사를 의뢰하거나, 해당 부처로 알려 점검하도록 한다.

확인된 채용 비리에 대해서는 인사권자에게 징계·문책·채용취소 등 조치를 요청하고, 피해자의 범위를 확정할 수 있는 경우에는 '재시험 기회 부여'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피해자를 구제할 예정이다.

jebo@yna.co.kr

기사 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