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전원책 진퇴 판단 임박…"가급적 오늘 결정"
한국당, 전원책 진퇴 판단 임박…"가급적 오늘 결정"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1.09 12:02
  • 업데이트 2018.11.09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왼쪽)과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김용태·전원책 어제 심야회의…전당대회 시기 놓고 이견 여전
전원책 해촉시 외부위원도 동반사퇴할듯…막판 수습 가능성도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김연정 이신영 기자 = 자유한국당이 지도부인 비상대책위원회와 정면충돌한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의 거취를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새 지도부 선출 전당대회 시기를 놓고 비대위는 '내년 2월 말'을, 전 위원은 '전대 연기'를 고수하면서 양측의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급기야 비대위 내에선 '전원책 해촉'까지 거론된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전 위원이 9일 오후 열리는 조강특위 회의에서 자신의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져 전 위원의 진퇴 문제가 주목된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전날 저녁 전 위원을 만나 내년 2월 말로 예정된 전대 연기는 불가능하다는 당의 입장을 최종적으로 전달했다.

이 자리에는 강성주·이진곤·전주혜 위원 등 전원책 위원이 섭외한 외부 조강특위 위원도 함께했으며, 회의는 자정을 넘겨서까지 계속됐다.

김용태 총장은 연합뉴스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오늘 오후 3시 조강특위에서 전 위원이 자신의 입장을 이야기할 것"이라며 "전 위원의 입장을 확인하고 비대위에서 바로 (전 위원의 거취에 대한) 결정을 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총장은 전날 회의 내용에 대해서는 "(입장 차이가) 좁혀지기 쉽지 않았다"며 "가급적이면 오늘 결론을 내리겠다"고 설명했다.

전 위원이 전대 연기에 대한 입장을 굽히지 않으면 해촉할 수밖에 없음을 시사한 것으로 읽힌다. 동시에 '9일 오후 3시 조강특위 회의'를 마지막 시한으로 설정한 것이기도 하다.

당 비대회 역시 전 위원에 대해 비판적이다.

한 비대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 위원의 발언 등을 보면 이미 용납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 전 위원의 입장을 마냥 기다릴 수는 없다"며 "조강특위 위원으로서의 역할은 끝났다고 생각한다. 정상적인 업무 수행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특히 전 위원이 해촉된다면 강성주·이진곤·전주혜 위원 역시 조강특위에서 동반 사퇴하겠다는 입장이다.

당 지도부 역시 전 위원 등 외부 조강특위 위원들이 사퇴할 가능성도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 위원 등의 도중하차 시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전 위원을 섭외한 데 대해 직접 사과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비대위와 전 위원 등 외부 조강특위 위원의 갈등이 결국 수습되지 않겠느냐는 시각도 있다.

전 위원이 해촉된다면 전 위원 본인은 물론이고 한국당에도 상당한 타격이 될 수 있는 만큼 양측이 접점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한 조강특위 외부위원은 "내년 2월 말이라는 시한을 지키지 않겠다는 게 아니다. 조강특위가 회의를 하다 보면 1∼2주 정도 길어질 수 있다는 의미"라며 "대의를 위해 2월 말이라는 시한을 맞추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조강특위 위원은 "어제 회의에서 (전 위원) 사퇴에 대한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다"며 "분명히 시각차는 있지만 이를 좁히기 위해 이야기를 했다. 실제로 상당히 이견이 좁혀졌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전 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분간은 말을 하지 않겠다"며 묵언 수행 중이다"라면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jesus7864@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