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소득주도·혁신성장·공정경제는 패키지…수정 없어"
김수현 "소득주도·혁신성장·공정경제는 패키지…수정 없어"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1.12 02:08
  • 업데이트 2018.11.12 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임명 후 첫 언론 브리핑…"속도와 균형, 자세히 들여다볼 것"
"경제부총리 사령탑으로 '원팀' 임할 것…더는 투톱 같은 말 안 나오게 협력"
"대통령, 경제·사회정책 통합적 운영 당부"…"對野 소통 적극 나설 것"
"부동산 안정세…불안 여지 생기면 선제 대처할 것"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신임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은 11일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 등 현 정부의 경제정책 3대 기조를 이어갈 방침을 표명하면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중심의 경제정책 운용 의지를 밝혔다.

장하성 초대 정책실장 후임으로 임명된 김 실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경제정책 3대 기조에 대해 "분리할 수 없이 묶인 패키지"라며 "속도·성과에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큰 틀의 방향에 대해선 전혀 수정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가 함께해서 궁극적인 포용국가를 달성하려는 방향은 명확하다"며 "다만 속도와 균형에 있어 염려가 있을 텐데, 신임 경제부총리가 지휘봉을 잡고 잘 이끌어줄 것이다. 경제환경이 달라지는 시점에 와 있기에 1년 6개월 진행된 정책도 자세히 들여다볼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책실장은 대통령을 보좌하는 사람으로, 경제부총리를 뒷받침하겠다"며 "투톱(불화설) 같은 말이 안 나오게 엄중히 대처하고 긴밀히 협력하겠다"며 "경제부총리를 (경제)사령탑으로 하나의 팀으로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김 실장에게 "사회정책과 경제정책의 통합적 운영이라는 방향을 가져갔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고 김 실장은 전했다.

그는 "제가 사회정책 분야에서 오래 일한 사람으로 이런 주문이 있었다"며 "경제정책과 관련해 경제부총리에게 확실히 힘을 실어달라는 뜻으로 이해했다"고 부연했다.

김 실장은 "많은 국민이 경제와 일자리를 걱정해 정책실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무엇보다 먼저 엄중한 민생경제를 책임지고, 경제·일자리에 도움이 된다면 누구든 만나고 어디든 찾아가겠다. 대통령이 직접 챙길 수 있게 가감 없이 전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사하는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인사하는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그는 "포용국가 실현 정책구상에 힘을 쏟겠다"고 말한 데 이어 "소득 불평등·저성장·저출산을 극복하고 포용국가로 나가야 한다"며 "경제정책·사회정책의 통합적 접근이 필요하며, 필요한 지혜를 모으고 역량을 집중하겠다. 대통령이 저를 임명한 주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 실장 후임으로 임명된 김연명 사회수석은 "제일 큰 임무는 대통령이 천명한 포용국가로의 전진을 위해 구체적인 역할을 제시하는 것"이라며 "특히 분배 역할 강화를 챙겨볼 것이며, 분배강화뿐 아니라 혁신성장이 가능하도록 사회시스템을 바꾸고, 교육·복지 시스템을 조정하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실장은 "내각이 국민 기대에 부응해 더 많은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며 "내각과 비서팀의 팀워크를 한 단계 더 높이는 게 목표로, 현안을 미루지 않고 빠르게 반응하고 책임 있게 결정하겠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소통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며 "개혁과 변화에 대한 각계각층 목소리를 듣고 자문기구에도 도움을 청하고 젊고 혁신적인 분들의 목소리 듣겠다. 여당은 물론 야당과도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부동산 정책과 관련, 김 실장은 "9·13 대책 이후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다고 본다"며 "그러나 경제부총리도 누차 말한 것처럼 앞으로 조금이라도 불안한 여지가 발생하면 선제적으로 대처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는 '부동산 정책에 대해 김 실장의 책임이 없지 않다'는 지적에 "제 개인의 책임에 대해서야 언제나 깊이 생각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사회수석이 보건·복지·교육 분야에 집중하도록 사회수석 산하의 주택도시비서관실을 국토교통비서관실로 개칭해 경제수석실로 이관하는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김 실장은 설명했다.

현재 경제 상황과 관련해서는 "경제 하방 압력이 높아지고 여러 제반 대외 환경의 불확실성이 누적되고 있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지만, 이를 위기냐 아니냐 라고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정부는 가능한 한 모든 대책을 구상하고 있고 내년 확장적 재정을 편성한 것도 그런 인식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제가 튼튼하다 어떻다 라는 논쟁을 할 여유가 없다"며 "국민을 안심하게 하는 게 정부의 마땅한 역할이라는 데 신임 부총리 내정자와 생각을 같이한다. 국민이 불안하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역할에 대해 김 실장은 "제가 경제전문가가 아니라는 걱정을 하는 것 같은데, 제가 경제학을 했다 하지 않았다 식의 논의는 적절치 않다"며 "청와대에 있는 경제수석 등 전문가들의 역할을 강화하면서 이들의 내각과 결합도를 높이면서 전체 국정과제를 조율하는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많은 분이 미래를 걱정하는 데, 구조적 전환기에 우리가 틀린 게 있는지 점검하겠다"며 "당면 현안에 대해 각 수석이 점검하고 미래를 위한 성장·혁신에 집중하겠다.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책실이 되도록 비상한 각오로 임하겠다"고 했다.

honeybe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