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혼밥'이 비만 부른다…20대 평균 3㎏ 더 무거워"
"저녁 '혼밥'이 비만 부른다…20대 평균 3㎏ 더 무거워"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1.13 10:11
  • 업데이트 2018.11.1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혼밥[연합뉴스TV 캡처]
혼밥[연합뉴스TV 캡처]

세브란스 장성인 교수팀 연구…"영양 불균형 식사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혼자 밥을 먹는 사람은 가족과 함께 식사하는 사람에 비해 비만할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른바 '혼밥'(혼자 먹는 밥)하는 사람의 체질량지수(BMI)가 유의하게 높았는데, 이러한 경향은 20~30대 젊은 층일수록 짙게 나타났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 예방의학교실 장성인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13~2015)에 참여한 20세 이상 1만3천303명을 대상으로 저녁 식사 동반자 유무와 BMI의 상관관계를 측정한 결과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BMI는 체중(㎏)을 신장의 제곱(㎡)으로 나눈 값으로,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비만도 판정 기준이다. 국내에서는 보통 BMI 25 이상을 '비만'으로 본다.

연구결과 저녁 식사를 혼자 하는 사람은 가족이나 지인과 함께 식사하는 사람보다 BMI가 평균 0.39가량 높았다. 가령 남녀 관계없이 키 170㎝를 기준으로 했을 때 '혼밥족'의 체중이 1.2㎏ 정도 더 많은 것이다.

특히 혼자 밥 먹는 20대의 BMI는 가족과 함께 먹는 동년배에 비교해 1.15까지 높았다. 이러한 경향은 30대도 마찬가지여서 BMI가 0.78가량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성별로는 남성의 BMI 증가 경향이 뚜렷했다.

연구팀은 비만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총 섭취 칼로리가 연구결과에 영향을 주지 못하도록 보정하고도 이러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즉, 먹는 양이나 칼로리보다 섭취하는 음식의 종류와 영양소의 조합이 건강하지 못함을 보여준다는 설명이다.

장 교수는 "20대만 놓고 보면 혼자 밥을 먹는 경우의 BMI가 1.15 높아지는데, 이는 신장 170cm를 기준으로 봤을 때 체중 차이가 3.1㎏ 정도로 적지 않은 수준"이라며 "혼자 밥을 먹는 사람은 대개 영양상 불균형한 식사를 할 가능성이 크다는 연관성의 근거를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공중보건영양저널(Journal Public Health Nutrition)에 지난달 30일 자로 온라인 게재됐다.

jandi@yna.co.kr

Tag
#혼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