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트럼프, 김정은 위원장과 2차 정상회담 준비돼"
볼턴 "트럼프, 김정은 위원장과 2차 정상회담 준비돼"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1.13 23:12
  • 업데이트 2018.11.13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북미 간 교착 국면속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정상회담 준비를 마쳤다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13일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관련 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볼턴 보좌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 김정은과 두 번째 정상회담을 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발언은 미국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가 북한에 공식 확인되지 않은 약 20곳의 '미신고(undeclared ) 미사일 운용 기지' 중 13곳의 위치를 확인했다고 공개한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볼턴 보좌관은 또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해서는 "미국은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일방적인 군사 행보에 반대한다"며 "분쟁 해로(waterway )에서 미국 항행의 자유 작전 속도도 높아졌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이란에 대한 제재를 끝까지 밀어붙이겠다는 뜻도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영국 속담에도 나오듯 우리는 꼭지가 빠질 때까지 그들을 쥐어짤 것"이라며 "정부가 현실적인 압력을 받고 있다. 우리는 그들을 강력하게 쥐어짤 것이며 앞으로 그 강도를 확연하게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내년초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도 "제재가 유지되고 있기 때문에 서두를 것 없다"고 속도 조절론을 펴면서, 제재 해제를 위해서는 북한의 '대응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쌍방향"을 강조했다. 

meolakim@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