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완 교수의 '북중접경 5000를 담다' (9)개털외투를 입은 국경의 군인
강동완 교수의 '북중접경 5000를 담다' (9)개털외투를 입은 국경의 군인
  • 강동완 강동완
  • 승인 2018.11.19 16:04
  • 업데이트 2018.11.22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털외투 입은 북한군인.
개털외투 입은 압록강 근처 국경의 북한군인.

뼛속을 에는 압록강 삭풍이 국경경비 초소를 휘감았다.

이른 아침, 외투를 뒤집어 쓴 채 눈만 빼곡히 내어놓은 군인을 만났다.

초소에서 밤새 추위와 사투를 벌였을까?

이제 막 초겨울 언저리에 들어섰지만 북녘땅의 삭풍은 한겨울 칼바람만큼이나 매섭고 시린가보다.

개털외투는 북한에서 군인들만 입을 수 있다는 특별한 옷이다.

개털외투를입은 북한군인.
개털외투를 입은 북한군인.

보숭한 털옷이 목덜미를 감싸고 온몸을 덮지만 추위에 바들거리는 몸짓은 철조망을 넘는다.

이 겨울을 족히 견딜 만큼의 땔감은 넉넉히 쌓아두었는지...

개털외투를 입은 북한군인.

두 동강난 이 땅의 참평화와 통일을 위한 한 줌의 밀알이 되기를 희망하며.

<동아대학교 교수/ 북한이탈주민지역적응센터(부산하나센터) 센터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