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격전지에 뚫린 '평화의 길'…DMZ 남북 전술도로 가보니
[르포] 격전지에 뚫린 '평화의 길'…DMZ 남북 전술도로 가보니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1.23 09:55
  • 업데이트 2018.11.23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사분계선 앞에서 경계서는 장병들(철원=연합뉴스) 6ㆍ25 전쟁 당시 최대 격전지였던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고지에서 남북이 아직까지 수습하지 못한 6ㆍ25 전쟁 전사자 유해를 공동으로 발굴하는 사업을 위한 남북공동 도로개설 작업을 하고 있는 가운데 22일 오후 육군 장병들이 군사분계선(MDL·도로에 쇄석이 깔린 끝 지점) 바로 앞에서 경계를 서고 있다.남북은 지난 9월 19일 체결한 군사합의서에서 원활하게 유해를 발굴하기 위해 12m 폭의 도로를 개설하고 군사분계선에서 연결한다고 합의했었다. 2018.11.22 [사진공동취재단]photo@yna.co.kr
군사분계선 앞에서 경계서는 장병들(철원=연합뉴스) 6ㆍ25 전쟁 당시 최대 격전지였던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고지에서 남북이 아직까지 수습하지 못한 6ㆍ25 전쟁 전사자 유해를 공동으로 발굴하는 사업을 위한 남북공동 도로개설 작업을 하고 있는 가운데 22일 오후 육군 장병들이 군사분계선(MDL·도로에 쇄석이 깔린 끝 지점) 바로 앞에서 경계를 서고 있다.남북은 지난 9월 19일 체결한 군사합의서에서 원활하게 유해를 발굴하기 위해 12m 폭의 도로를 개설하고 군사분계선에서 연결한다고 합의했었다. 2018.11.22 [사진공동취재단]photo@yna.co.kr

남북 군인 교대로 작업…서로 악수하며 공사현황 대화도 나눠
서주석 "이 길이 다져질수록 평화도 단단해질 것"

(철원=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지금 '금단의 땅'을 밟고 계신 겁니다."

22일 오후 6·25 전쟁의 최대 격전지였던 강원도 철원의 비무장지대(DMZ)의 화살머리고지.

국방부는 이날 공동유해발굴 작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개설한 남북 전술도로 개설이 완료된 현장을 언론에 처음 공개했다.

전술 도로 길이는 군사분계선(MDL)을 기점으로 북측 1.3㎞, 남측 1.7㎞ 등 총 3㎞가량.

육군 소형전술차량에 올라타 통문을 지나 DMZ 안에 들어선 취재진은 군사분계선(MDL) 300m 지점에서 하차해 MDL까지 도보로 이동했다.

쇄석이 깔린 비포장도로를 따라 걷기 시작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군사분계선'이라고 적힌 노란색 안내판이 눈에 들어왔다.

안내판을 기점으로 뒤쪽으로는 쇄석이 안 깔린 비포장도로가 나 있었다. 한 발짝만 넘으면 북녘땅이었다.

지난달 화살머리고지에서 진행된 지뢰 제거 작업 현장이 언론에 공개된 적은 있지만, 'MDL 코앞'까지 민간인이 출입한 것은 처음이다.

이런 탓인지 현장을 인솔하던 군 당국 관계자들은 "(쇄석이 깔린) 끝 지점을 넘지 않도록 조심하라"고 안내하기도 했다.

군사분계선 앞에서 경계서는 장병들(철원=연합뉴스) 6ㆍ25 전쟁 당시 최대 격전지였던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고지에서 남북이 아직까지 수습하지 못한 6ㆍ25 전쟁 전사자 유해를 공동으로 발굴하는 사업을 위한 남북공동 도로개설 작업을 하고 있는 가운데 22일 오후 육군 장병들이 군사분계선(MDL·도로에 쇄석이 깔린 끝 지점) 바로 앞에서 경계를 서고 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나무로 우거진, '금단의 땅'인 이곳에 지뢰가 제거되고 새 길이 난 건 이달 1일 공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후 불과 3주 만이다.

서해선(경의선)과 동해선에 이어 생긴 세 번째 남북 간 연결도로다.

특히 남북 군 당국이 한반도 정중앙인 철원 DMZ를 관통하는 군사도로를 연결한 것은 1953년 정전협정 체결 이후 처음이다.

이번에 개설된 남북 전술도로가 단순한 '군사도로' 그 이상의 의미를 갖는 이유다.

취재진이 현장을 찾았을 때 북측 구간에는 작업 중인 군인은 없었다.

북한 군인은 왜 안 보이느냐는 질문에 오전에 작업을 하고 철수했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남북 간 합의로 작업을 '교대로' 하고 있다는 것이 군 당국의 설명이다.

다만 최근 연결작업을 마무리하면서 작업에 참여한 남북 군인들이 MDL을 사이에 두고 만나 악수를 하고 공사 진행 상황에 대한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총부리 겨누던 남북 군인들이 악수한 '화해·평화'의 상징적 장면인 셈이다.

인사하는 남북 공동 유해발굴 도로개설 인원들(서울=연합뉴스) 남북이 22일 오후 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지뢰 제거 작업이 진행 중인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고지에서 전술 도로를 연결한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사진은 최근 도로연결 작업에 참여한 남북인원들이 군사분계선(MDL) 인근에서 인사하는 모습.2018.11.22 [국방부 제공]photo@yna.co.kr
인사하는 남북 공동 유해발굴 도로개설 인원들(서울=연합뉴스) 남북이 22일 오후 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지뢰 제거 작업이 진행 중인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고지에서 전술 도로를 연결한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사진은 최근 도로연결 작업에 참여한 남북인원들이 군사분계선(MDL) 인근에서 인사하는 모습.2018.11.22 [국방부 제공]photo@yna.co.kr

남측 구간의 경우 현재 노반공사가 완료됐으며, 내달부터 배수로 공사, 노면정리 작업, 환경보존 조치 등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술도로를 이용한 첫 차량 통행은 공동유해발굴 작업이 본격화되는 내년 4월께 예상된다.

국방부는 본격적인 공동유해발굴 작업을 위해 내년 4월께 MDL 인근에 남북 공동사무소 설치를 계획하고 있다.

다만 이는 북측과 협의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군 당국은 밝혔다.

이날 현장을 방문한 서주석 차관은 "오늘(22일) 중부 전선 최초로 비무장지대를 열어 남북을 잇는 '평화의 길'을 만들었다"며 "DMZ 유해발굴뿐만 아니라 군사 당국 간 합의를 충실하게 이행하기 위한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 차관은 "이 길이 더 다져질수록 남북 간 평화도 단단해질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남북 도로 공사 현장서 장병들 격려하는 서주석 차관(철원=연합뉴스) 6ㆍ25 전쟁 당시 최대 격전지였던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고지에서 남북이 아직까지 수습하지 못한 6ㆍ25 전쟁 전사자 유해를 공동으로 발굴하는 사업을 위한 남북공동 도로개설 작업을 하고 있는 가운데 22일 오후 서주석 국방부 차관(왼쪽)이 공동취재 기자단과 함께 현장을 방문,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남북은 지난 9월 19일 체결한 군사합의서에서 원활하게 유해를 발굴하기 위해 12m 폭의 도로를 개설하고 군사분계선에서 연결한다고 합의했었다. 2018.11.22 [사진공동취재단]photo@yna.co.kr
남북 도로 공사 현장서 장병들 격려하는 서주석 차관(철원=연합뉴스) 6ㆍ25 전쟁 당시 최대 격전지였던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고지에서 남북이 아직까지 수습하지 못한 6ㆍ25 전쟁 전사자 유해를 공동으로 발굴하는 사업을 위한 남북공동 도로개설 작업을 하고 있는 가운데 22일 오후 서주석 국방부 차관(왼쪽)이 공동취재 기자단과 함께 현장을 방문,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남북은 지난 9월 19일 체결한 군사합의서에서 원활하게 유해를 발굴하기 위해 12m 폭의 도로를 개설하고 군사분계선에서 연결한다고 합의했었다. 2018.11.22 [사진공동취재단]photo@yna.co.kr

유해발굴 시범지역으로 선정된 화살머리고지는 6·25전쟁 당시 치열한 고지전이 벌어졌던 철의 삼각지역 중 한 곳이다. 1951년 11월부터 1953년 7월까지 국군 2사단과 9사단, 미군 2사단, 프랑스 대대, 중국군이 전투를 벌였다.

실제로 지난주까지 마무리된 지뢰 제거 작전 과정에서 DMZ 남측 지역에서만 14구의 6·25 전사자 유해가 발굴돼 현재 정밀감식이 진행 중이다.

본격적인 남북 공동유해발굴 작업이 시작되면 훨씬 더 많은 6·25 전사자 유해가 발견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shin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