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지구인들을 위한 진리탐구·새로운 100년·배틀그라운드
[신간] 지구인들을 위한 진리탐구·새로운 100년·배틀그라운드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1.23 10:07
  • 업데이트 2018.11.23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 지구인들을 위한 진리탐구 = 오구리 히로시·사사키 시즈카 지음. 곽범신 옮김.

종교와 과학을 주제로 물리학자와 불교학자가 나눈 대화를 담은 책.

오구리 히로시 캘리포니아 공과대학교 교수와 사사키 시즈카 하나조대학교 불교학과 교수가 과학과 불교의 접점에서 인간 세계를 고민한다.

이들은 과학이 발견한 우주의 진리와 석가가 도달한 인간의 진리를 비교하며 세상의 참모습이 무엇인지 찾아간다.

석가는 인간의 내면에는 편견과 선입관이 있어 만물을 바르게 바라보지 못하며, 이것이 고통을 낳는 근본적 원인이라 했다. 고통에서 벗어나려면 스스로 편견을 걷어내고 세상을 바르게 바라봐야 한다는 것이다.

과학적 진리도 불교 수행처럼 진화의 과정을 겪는다. 과학의 세계에도 착각은 존재하며, 실험과 증명을 통해 진리에 다가간다.

저자는 편견이나 선입관이라는 가림막을 제거하고 세계를 가능한 한 올바르게 바라봄으로써 고통을 없앨 수 있다는 확신을 얻게 된다는 것이 물리학과 불교의 공통점이라고 말한다.

덴스토리. 276쪽. 1만5천원.

▲ 새로운 100년 = 법륜·오연호 지음.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주제로 한 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기자와 법륜 스님의 대담집.

2012년 출간된 책의 개정판으로, 촛불혁명에 이은 문재인 정부 탄생과 남북관계의 급진전 등 최근 정세에 대한 법륜 스님의 진단과 제안을 추가했다.

법륜 스님은 지난 몇 년간의 정세 변화를 단순히 남북관계로 보지 않고 범위를 넓혀 미국과 중국 사이의 새로운 경쟁 구도로 봐야 한다고 말한다. 중국의 급부상으로 미·중 패권 경쟁이라는 새로운 질서가 구축되는 과정에 한반도가 끼어 있다는 설명이다.

법륜 스님은 "새로운 100년을 내다보며 모든 것을 고려해 통일정책을 세워야 하며 남북문제라는 고차방정식을 풀려면 고도의 정치적 결단이 요구된다"며 "이 지점 때문에 우리에게는 역사의식과 국가 미래비전이 있는 지도자와 정치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국민통합이 어느 정도 이뤄지면 미국의 간섭이 들어와도, 정권이 보수로 바뀐다 해도 평화정책은 독일처럼 계속 추진될 수 있다"며 한반도 평화 문제에 한해서는 여야를 막론하고 국민적인 공감대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마이북. 400쪽. 1만6천800원.

▲ 배틀그라운드 = '낙태죄를 둘러싼 성과 재생산의 정치'라는 부제처럼 낙태죄 이면에 숨은 성과 재생산 권리의 주요 맥락들을 살펴본다. 성과 재생산 권리란 임신 여부와 시기 등을 선택할 권리 등을 말한다.

이 책은 활동가, 연구자, 변호사, 의사 등으로 2016년 구성돼 낙태죄 폐지 활동을 해온 성과재생산포럼이 기획했다. 책을 통해 그동안의 성과를 돌아보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제시한다.

이들은 한국 사회에서 낙태죄는 단지 여성의 임신중단만을 규제해 온 것이 아니라 시민 사이의 위계와 차별을 만들어내는 국가 폭력의 동력이었다며, 한국에서도 낙태죄 폐지는 시대의 상식이 됐다고 주장한다.

후마니타스. 296쪽. 1만5천원.

doubl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