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취임 후 첫 40%대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취임 후 첫 40%대
  • 조송현 조송현
  • 승인 2018.11.30 13:33
  • 업데이트 2018.11.30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아르헨티나 동포 여러분 반갑습니다'(부에노스아이레스=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시내 알베라르 아이콘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scoop@yna.co.kr
문 대통령, '아르헨티나 동포 여러분 반갑습니다'(부에노스아이레스=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시내 알베라르 아이콘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scoop@yna.co.kr

[리얼미터 11월 4주차 주중동향] ‘취임후 첫 40%대’ 文 대통령 48.8%..民 37.6%, 韓 26.2%

리얼미터 2018년 11월 4주차 주중집계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전주보다 3.2%p 내린 48.8%를 기록했다. 9주째 하락하며 취임 후 처음으로 40%대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3%p 오른 45.8%로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5%p) 내인 3.0%p로 국정에 대한 태도가 팽팽하게 엇갈리는 양상으로 급변했다.

가장 주목할 점은 박근혜 정부에서도 민주당으로 기울어져 있던 중도층에서 처음으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섰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지속적으로 우호적인 태도를 취해왔던 50대 장년층도 부정평가 우세로 돌아섰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9월 4주차 주간집계와 비교하면,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 직군에서 큰 폭으로 내렸다. 하락을 주도한 지역과 계층은 보수성향의 유권자가 많은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충청권, 50대와 60대 이상, 중도층과 보수층, 자영업과 주부, 노동직 등 주로 문 대통령을 약하게 지지하던 주변 지지층인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문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인 호남과 수도권, 40대 이하, 진보층, 사무직과 학생은 하락폭이 크지만 여전히 50%대 이상을 기록했다.

이러한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은 경제의 어려움이다.

문 대통령 지지율 추이. 출처 : 리얼미터
문 대통령 지지율 추이. 출처 : 리얼미터

고용, 투자 등 각종 경제지표 악화 소식이 몇 달째 이어지면서 경제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급격하게 떨어지고,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일부 야당과 언론의 경제정책 실패 공세 역시 국정에 대한 인식과 태도를 악화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머물러 있는 것 또한 경제의 어려움, ‘남북관계 과속론’과 ‘북한 퍼주기론’ 등의 공세와 맞물리면서 부정적 인식을 키운 한 요인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의 지지층 이완도 지지율 하락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지층 이완은 보수야당의 6.13 지방선거 참패 직후 시작됐고, 여당의 당대표 선거 과정에서 이재명 경기지사를 둘러싼 지지층 내부의 갈등이 커지면서 본격화되었다. 최근에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을 두고 지지층 간 갈등이 재점화되면서 여권 전반에 대한 불신이 확대되었고, 이에 따라 중도층과 보수층 등 문 대통령을 약하게 지지하던 주변 지지층이 추가로 이탈한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이재명 논란’에 따른 지지층 내부의 분열은 여당 정치인들의 위축과 무기력으로 이어지면서 최근 몇 달 동안 야당의 공세에 적극적으로 맞대응하지 못했는데, 이 역시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의 한 요인으로 볼 수 있다.

정당 지지도. 출처 : 리얼미터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37.6%(▼1.6%p)로 9주째 하락하며 작년 1월 4주차(34.5%) 이후 약 1년 10개월 만에 가장 낮은 지지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26.2%(▲3.3%p)로 5주째 상승, ‘최순실 태블릿PC’ 사건 직전인 재작년 10월 3주차(29.6%) 이후 처음으로 25% 선을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PK와 50대, 자영업에서 민주당을 제치며, 영남과 50대 이상, 보수층, 자영업에서 선두로 나섰다.

정의당은 8.2%(▼0.6%p)로 내렸고, 바른미래당은 5.9%(▼0.1%p)로 횡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평화당은 3.0%(▲0.8%p)를 기록했다.

한편 지난 28일(수) 실시한 가맹점 카드수수료 인하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자영업과 소상공인이 어려운 처지이므로 정부가 적절하게 대응한 잘한 대책이다’라는 응답이 57.6%로, ‘정부가 개입할 문제가 아니며 소비자 혜택이 줄어들 수 있으므로 잘못한 대책이다’는 응답(26.0%)의 두 배 이상으로 나타났다.

<인저리타임 편집위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