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트호 2m 로봇팔 가동…화성 착륙지 앞마당 사진 전송
인사이트호 2m 로봇팔 가동…화성 착륙지 앞마당 사진 전송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12.07 21:03
  • 업데이트 2018.12.07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봇팔에 달린 카메라에 찍힌 인사이트호 상단과 화성 지평선구리색의 육각형 물체가 SEIS 지진계. 그 뒤 회색 돔은 지진계를 설치한 뒤 이를 덮을 보호장비. 그 옆의 검은 막대는 화성 지하를 5m까지 파고 들어가 지하 온도를 잴 열탐지기. [NASA/JPL-Caltech 제공]
로봇팔에 달린 카메라에 찍힌 인사이트호 상단과 화성 지평선구리색의 육각형 물체가 SEIS 지진계. 그 뒤 회색 돔은 지진계를 설치한 뒤 이를 덮을 보호장비. 그 옆의 검은 막대는 화성 지하를 5m까지 파고 들어가 지하 온도를 잴 열탐지기. [NASA/JPL-Caltech 제공]

내주 초 쯤 착륙지 주변 완벽한 사진 공개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화성 탐사선 인사이트(InSight)가 2m 길이의 로봇팔을 가동해 지진계와 열탐지기 등의 장비를 설치할 준비를 마쳤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6일 인사이트가 로봇팔을 펼쳐 싣고간 과학장비를 착륙지 주변에 설치할 준비를 끝냈다면서 로봇팔을 가동하면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로봇팔에 달린 카메라로 찍은 사진에는 인사이트호와 함께 착륙지 주변의 선명한 모습이 담겼다.

이 사진들은 화성 날짜(sol)로 착륙 8일째인 지난 4일 촬영한 것이다.

NASA 제트추진연구소(JPL) 인사이트 운영팀은 이 사진과 앞으로 전송돼 오는 사진들을 토대로 지진계와 지하 열탐지기를 설치할 장소를 결정하게 된다. 

로봇팔에 달린 카메라에 찍힌 인사이트호와 착륙지 표면상단 중간의 흰 기둥이 로봇팔로 접혀있는 집게가 선명하게 보인다. [NASA/JPL-Caltech 제공]
로봇팔에 달린 카메라에 찍힌 인사이트호와 착륙지 표면상단 중간의 흰 기둥이 로봇팔로 접혀있는 집게가 선명하게 보인다. [NASA/JPL-Caltech 제공]

인사이트 운영팀 선임 분석관 브루스 바너트 박사는 "오늘 우리 작업장이 어떤 모습인지 처음으로 일별할 수 있었다"면서 "다음주 초쯤이면 더 자세하고 완전하게 이어붙인 사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인사이트호 본체 아래에도 카메라가 부착돼 있어 착륙지 주변 모습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 카메라는 보호장비를 갖추고 있었지만 렌즈 쪽에 먼지가 끼어있어 사진이 그다지 깨끗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운영팀 관계자는 그러나 이 카메라가 과학장비를 설치할 인사이트호 앞 지역을 촬영하기 위해 설치한 것이어서 탐사임무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카메라에 찍힌 로봇팔과 화성 표면로봇팔 끝의 검은 부분은 숟가락 기능을 하는 스쿠프. 그 위로 집게발이 보인다. [NASA/JPL-Caltech 제공]
카메라에 찍힌 로봇팔과 화성 표면로봇팔 끝의 검은 부분은 숟가락 기능을 하는 스쿠프. 그 위로 집게발이 보인다. [NASA/JPL-Caltech 제공]

인사이트 운영팀은 지진계 등을 설치할 지역을 고르는 것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장소 선정에만 2~3개월이 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운영팀은 인사이트호 착륙이후 각종 장비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등을 열흘 가까이 점검했다. 이 과정에서 본체의 공기압력이 떨어진 것으로 감지됐는데, 이는 회오리 형태의 일시적인 모래바람에 의한 것으로 추정됐다.

eomns@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