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완 교수의 '북중접경 5000리를 담다' (16)건설 현장
강동완 교수의 '북중접경 5000리를 담다' (16)건설 현장
  • 강동완 강동완
  • 승인 2018.12.18 18:26
  • 업데이트 2018.12.18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장 두 장 벽돌을 포개고 엎어 고층건물 하나 강변에 우뚝 섰다.

하늘에 닿을 듯 높다란 건물이 위용을 뽐낸다.

회색빛 콘크리트의 견고함마냥 튼실해 보이지만 비뚤비뚤 사람의 손으로 일일이 쌓고 다졌다.

‘만리마 속도전’이라는 선동구호 아래 밤낮없이 인력을 동원하고 제대로 된 안전장비 하나 갖추지 못한 채 외벽에 매달렸다.

고층건물 한 채 바라보며 북한경제가 좋아졌다 말하겠지만 실상은 돌격대 청춘들의 아픔이 켜켜이 쌓인 모래 위의 집과 같다.

낡은 크레인 앞에 위태롭게 서 있는 사람들...

두 동강난 이 땅의 참평화와 통일을 위한 한 줌의 밀알이 되기를 희망하며.

<동아대학교 교수 / 북한이탈주민지역적응센터(부산하나센터) 센터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