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암벽에 자란 꽃 / 박미서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암벽에 자란 꽃 / 박미서
  • 박미서 박미서
  • 승인 2019.01.13 10:31
  • 업데이트 2019.01.15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벽에 자란 꽃 / 박미서

눈 시린 푸르른 약속 앞
반듯한 붉은 그루터기 앉아
강줄기 훈훈한 바람 흐르네

해무리 긴 그림자
석탑의 봉황의 날개
동그랗게 돌려놓네

나란히 퍼지는 
암벽의 미소라하기엔
너무나 고귀한 두 손

행간의 속도같이
詩의 골짜기를 간직한 문장
알 수 없는 협주곡 흐르네

은방울 고리의 강물
저 꽃줄기들의 음률 사이에 
저리는 가슴뿐

어깨 위에 황조롱이
소라귀의 오르페우스 옥빛 
한올한올 풀어가네

창공을 유영하는 흰곰
힘 북돋우는 표지석에
최초의 봄 숲 길

소중히 펼치는 꽃들
맥동변광성의 상형문자
그렇게 봄인줄 안다네

대지에 맥동들
천지의 지고한 묶음
우주의 곧은 몸이어라

박미서
박미서

 

 

 

 

 

 

 

 

 

Art by Lyonel Feininger
by Lyonel Feininge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