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시천矢川 / 박정애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시천矢川 / 박정애
  • 박정애 박정애
  • 승인 2019.01.18 23:00
  • 업데이트 2019.01.18 23:0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천矢川 / 박정애

물이 화살 같다는 시천에서 나는

사마천의 백이전을 생각하고

백이와 숙제를 칭찬한 공자를 생각하고

누군가를 칭찬하는 사람이 더 빛나는

도 닦는 법과 덕 쌓는 법을 생각하다가

저 물살처럼 달릴 천리마를 생각하다가

지나친 도덕 지나친 청렴인즉슨

물고기 한 마리도 키우지 못한다는

섬뜩하고 끔찍한 매섭고 엄한

서슬 푸른 추상秋霜의 하늘 아래

천왕봉 삼신봉 제석봉 촛대봉 쳐다보다가

지게미 쌀겨도 배불리 먹지 못해 요절한

불쌍한 천재를 생각하다가

목숨을 주고서야 이름을 얻는

의사와 열사를 생각하다가

탐욕과 권세와 명예를 혼돈하다가

가시끼리는 상처를 내지 않는다는데

살이 베이지 않고도 지레 소스라치는

물의 행로에 한나절 귀품을 팔다가

텅텅 빈 내 두개골이 흰 달로 떠올랐다가

어느 해 어느 골짜기 멀쩡한 사람들

바리바리 실어다 학살 매장했다는

대성통곡 피울음 같은 물소리

아, 차라리 죄라도 짓고 싶은

저 물살에 찔려보지 않고서는 어찌

저 물 한 모금 하셨다하겠는가

박정애 

 

 

 

 

 

시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원조 2019-01-19 10:27:02
양서 한 권이 대학을 필적하듯, 시 한 편이 장편 한 권을 감당하는군요. 죄송합니다, 오타가 났네요. '절창암울-절창임을' 정정합니다.

송원조 2019-01-19 10:15:51
경륜에 값하는 절창암울 단박에 알아먹겠습니다. 박지원의 <허생전>을 읽을 때의 감동, 바로 그것입니다. 고맙습니다.
자주 올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