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오래된 체온 / 박진규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오래된 체온 / 박진규
  • 박진규 박진규
  • 승인 2019.01.23 10:27
  • 업데이트 2019.01.2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래된 체온 / 박진규 

 

어머니와 단둘이 찍은 사진이 한 장 뿐이다

용두산공원 용탑 앞에서 여름 교복을 입은 고등학생이

두 팔로 어머니 오른 팔을 감싸고 있다

어머니는 그해 돌아가셨는데

병이 깊어 꽃무늬 원피스가 많이 부어있다

아마 그 공원 밑에 살던 친척에게 돈을 꾸러 갔던가 보다

지금부터 30년 전 지나가던 공원 사진사한테 찍은 사진이다

그 순간 어머니 팔을 꼬옥 낀 것이 얼마나 다행인가?

 

ㅡ 시집 <문탠로드를 빠져나오며> 중에서.

박진규
박진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