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우연 / 권애숙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우연 / 권애숙
  • 권애숙 권애숙
  • 승인 2019.02.15 10:58
  • 업데이트 2019.02.15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연 / 권애숙

 

그 물가에 서서 길 밖으로 늘어진 나무는 가슴혹이 너무 불룩해 와락, 당겨 안기도 힘들었다

뜻밖의 만남으로 우리 당황한 순간, 잊고 있었던 한 시절의 옆구리에 구멍을 내며, 아득하게 두근거리며,

너였어? 너였구나.

더 이상 서로를 두드리지도 드러내지도 않은 채 어깨를 웅크리고 돌아서는, 다시 없었던 날처럼 영 모르는 인연이란 듯

하류로 흘러내리던 바람이 잠깐 역류하는 봄날의 천변, 저릿한 발바닥을 숨긴 옛 이름 하나 방향을 틀 때

묵은 회한을 열어젖힌 휘파람 소리 우연의 뒷덜미를 서늘하게 흔들었다

그리움이라는 말은 허구였다

권애숙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