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N 지구촌 뉴스 세계는 지금 ... '+알파'로 결렬된 2차 북미정상회담
TBN 지구촌 뉴스 세계는 지금 ... '+알파'로 결렬된 2차 북미정상회담
  • 조송현 조송현
  • 승인 2019.02.28 19:19
  • 업데이트 2019.02.28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메리어트 호텔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메리어트 호텔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지구촌 뉴스, 세계는 지금> 북미정상회담 특집2

김/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2차 북미정상회담, 안타깝게도 결렬되었다고요?

조/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종료됐습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오후 제2차 정상회담이 열린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호텔에서 합의문 서명 없이 헤어졌습니다.

두 정상이 함께 가질 예정이던 오찬과 합의문 서명식도 취소됐습니다.

이로써 핵없는 한반도의 미래를 위한 양 정상의 담판이 큰 인식 차이로 인해 결렬된 것으로 보입니다.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여정이 기로에 서게 됐습니다.

하지만 백악관은 회담 직후 회담결렬을 확인하면서도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으나 향후 만남을 고대한다"는 논평을 내놔 일말의 기대를 갖게 했습니다.

오/회담 결렬의 핵심 이유가 뭔지, 정말 궁금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시원하게 밝혔습니까?

조/예,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 제재가 쟁점이었다”고 밝혔습니다.

김/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발언을 소개해주시죠.

조/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 2차 북미 정상회담 합의 결렬과 관련해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재가 쟁점이었다"며 "북한에서는 제재완화를 요구했지만, 저희는 들어줄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상당히 많은 부분에서 비핵화 의지가 있었지만, 완전하게 제재를 완화할 만큼 우리가 원했던 것을 주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러한 상황에서 합의문에 서명하는 건 좋은 생각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현재 제재가 유지되고 있으며, 제재가 하나도 해제되거나 완화된 게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은 만족할 만한 성과 없이 북한의 페이스에 끌려다니기보다는 제재를 고리로 시간을 두고 비핵화를 견인하는 쪽을 선택한 것으로 보입니다.

오/ 이번 북미회담이 결국 북한의 비핵화 실행조치와 미국의 상응 조치를 주고받는 핵 담판인데, 결국 ‘제재 완화’에 상응하는 비핵화 실행조치가 무엇이었냐는 데 핵심이었군요. 이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언급된 내용이 있나요?

조/ 구체적으로 언급된 게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변핵시설 플러스 알파를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변 외에 발견한 게 있다, 우리가 안다는 데 북한 측이 놀라더라"면서 "북한은 핵을 다 포기해야 한다. 완전하고 불가역적 비핵화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우린 영변 핵시설 플러스 알파를 원한다"는 발언은 매우 주목됩니다. 이를 미루어 미국은 제재 완화의 대가로 북한이 영변핵시설뿐 아니라 모든 핵시설의 폐기를 원했으나 북한은 일단 영변핵시설 폐기만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뒤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을 떠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뒤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을 떠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김/영변핵시설 플러스 알파와 관련해 이번에 더 나온 얘기가 있습니까?

조/ 이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동석한 파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보충설명을 요청했는데요, 폼페이오 장관은 "영변 핵시설 외에도 굉장히 규모가 큰 핵시설이 있다"면서 "(비핵화 프로그램)에 미사일도 빠져 있고, 핵탄두 무기 체계가 빠져 있어서 우리가 합의를 못 했다. (핵)목록 작성과 신고, 이런 것들을 합의하지 못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 그렇다면 그동안 북한 비핵화에 전혀 진전이 없었다는 말인가요? 혹시 북한이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를 재개하는 건 아닌가요?

조/ 트럼프 대통령도 그렇게 생각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은 핵·미사일 실험을 그만하겠다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측에서도 진전은 있었다고 평가합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실제 많은 진전을 이뤘으나 끝까지 가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간이 해결해줄 것이다,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김/이제 북미정상회담은 완전히 끝난 건가요? 전망을 해주시죠?

조/이날 기자회견에서 나온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미루어 볼 때 재개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북한과 계속 좋은 친구 관계를 유지할 것이다", "대북제재 이미 강력하고, 더 강화할 생각은 없다", "양보 의사 있다, 북한을 경제적으로 도와줄 의향 있다"고 했거든요.

회담 재개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차기회담 빨리 열릴 수도 있고 오랫동안 안 열릴 수도 있다"면서 유보적인 입장을 취했습니다.

반면,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앞으로 몇 주간 내 합의를 기대한다"고 밝혀 회담 재개 쪽에 기대를 걸고 싶습니다.

오/우리도 기대를 걸어보겠습니다. 끝으로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대한 외신의 평가는 어떤가요?

조/대체로 ‘뜻밖이다’이라는 반응과 함께 ‘나쁜 합의보다 안 하는 게 낫다’며 트럼프의 결단을 평가하는 곳이 있는가 하면 ‘트럼프의 외교적 실패’라는 평가도 나왔습니다.

AP통신은 "회담 전혀 뜻밖으로 끝나 미래 회담이 의문에 휩싸였다"고 했고, 뉴욕타임즈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없이는 제재 해제 불가를 분명히 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반면 워싱턴포스트는 북비핵화 진전을 이루지 못한 "트럼프의 외교적 실패"라고 보도했습니다.

<동아대 겸임교수·국제학 박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