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야생화 / 박미서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야생화 / 박미서
  • 박미서 박미서
  • 승인 2019.04.05 03:49
  • 업데이트 2019.04.05 0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생화 / 박미서

하얀두건의 둑길에 
눈 멀어도 좋을 이름,
엷은 연록 눈매의 백리향

한 송이 구름 노니는 호숫가에 
밝은 인정의 별들,
반복하는 소리의 꽃

은은히 들렸다 
안 들렸다 하는 
모래들의 밀물

서사시의 나뭇가지 뻗어
별자리 변화들을 적듯이
폭풍우 이름없이 스쳐가고

이미 피어난 하늘빛
잠잠히 일렁이다가
사잇줄에 번지는 향기

조약돌에서
진흙바위까지
저마다 닿을 강인한 곳

분홍볕 읊조리는 꽃
닳지 않을 길잡이 눈
펼치는 사이에.

박미서

 

 

 

 

 

 

Art by Karen Margulis
by Karen Margulis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