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와 황교안 대표
전광훈 목사와 황교안 대표
  • 조송원 조송원
  • 승인 2019.06.15 10:08
  • 업데이트 2019.06.15 10: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사람이 자기를 옳게 보이려고 예수께 여짜오되 그러면 내 이웃이 누구오니이까.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어떤 사람이 예루살렘에서 여리고로 내려가다가 강도를 만나매 강도들이 그 옷을 벗기고 때려 거반 죽은 것을 버리고 가더라.

마침 한 제사장이 그 길로 내려가다가 그를 보고 피하여 지나가고, 

또 이와 같이 한 레위인도 그곳에서 이르러 그를 보고 피하여 지나가되, 

어떤 사마리아인은 여행하는 중 거기 이르러 그를 보고 불쌍히 여겨

기름과 포도주를 그 상처에 붓고 싸매고 자기 짐승에 태워 주막으로 데리고 가서 돌보아주고,

이튿날에 데나리온 둘을 내어 주막 주인에게 가로되 이 사람을 돌보아 주라. 부비(浮費·무슨 일을 하는 데 써서 없어지는 돈)가 더 들면 내가 돌아올 때에 갚으리라 하였으니,

네 의견에는 이 세 사람 중에 누가 강도 만난 자의 이웃이 되겠느냐.

가로되 자비를 베푼 자니이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가서 너도 이와 같이 하라 하시니라.”(누가복음 10 : 29~37·호크마 성경전서)

예수는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를 통해 누가 나의 이웃이냐고 묻는 율법사에게 누가 이웃인지를 찾지 말고, 내가 먼저 선한 사마리아인과 같은 이웃이 되라고 가르친다. 바로 이 가르침이야말로 오늘날 종교다원주의 시대에 기독교는 물론이고 모든 종교인이 지녀야 할 지혜라고 생각된다. 아울러 이웃(타종교인)에 대한 사랑의 실천이야말로 자신의 믿음이 보편성과 절대성을 지닌 것임을 증명하는 가장 확실한 길이기도 하다.*

사표로 저항하여 사법농단 사건을 햇볕에 드러나게 한 이탄희 판사(사표가 수리되기 전)는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법원 개혁과 관련해서도 법원 자체를 매도해버리면 실제 잘못한 사람들은 그 집단이라는 외투 속에 숨어버리고, 자정을 하고자 노력했던 사람들은 그 사람들과 같이 비판을 받는다. 그러면 뭣 하러 이 일을 하고 있는가, 냉소에 빠지고 결국 개혁도 지체된다. 잘못을 해서 비판받아야 할 사람들은 집단 속에 숨어 버리고 자정 노력한 사람은 냉소적으로 변하면서 개혁이 지체된다. 사법 선진국처럼 우리나라도 이제 판사들을 개별적으로 조망해야 하는 시대가 됐다고 본다.” **

‘판사들을 개별적으로 조망해야 한다’는 이탄희 판사의 주장은 교회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모든 조직에는 용과 뱀이 뒤섞여 구성원을 이루고 있다. 뱀이 우글거리며 막말을 거리낌 없이 내뱉는 조직에도 용은 있다. 용까지 싸잡아 비난해서는 곤란하다. 시쳇말로 ‘빤스 목사’로 통하는 전광훈 목사 때문에 예수를 부정할 수는 없는 노릇 아닌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지난 10일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목사)의 ‘문재인 대통령 하야’ ‘청와대 진격’ 등의 막말을 반지성적·반평화적·반기독교적 일탈행위라며 비판했다. 이들의 비판 가운데 황교안 대표와 관련하여 특히 관심이 가는 곳은 이 부분이다. “‘전광훈 현상’은 한국의 분단냉전 권력정치체제와 결합된 종교의 사회정치적 일탈 행동으로, 정치권은 종교를 정권의 쟁취와 유지를 위한 냉전적 파당정치에 이용하지 말고, 이분법적인 프레임을 넘어서는 협치와 사회통합의 모범을 보이기 바란다”고 촉구한 점이다. 정교유착政敎癒着이 현실임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자유한국당 황교안(왼쪽) 대표와 전광훈 목사

황교안 대표는 취임 직후인 지난 3월 전광훈 목사를 찾아갔다. 전 목사는 이 자리에서 황 대표에게 ‘이승만 대통령, 박정희 대통령에 이어 세 번째 지도자가 되어줬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고 한다.

구양수(歐陽修·1007~1072)의 <붕당론朋黨論>이 떠오르는 것은 자연스럽다.

신臣이 들은 바에 의하면, 붕당의 설說은 옛날부터 있었던 것입니다. 오직 임금 된 자가 그 붕당이 군자들인가, 소인들인가 하는 것만 구별할 수만 있다면 진실로 다행스러운 일일 것입니다.

무릇 군자와 군자는 도道를 함께함으로써 벗이 되고, 소인과 소인은 이익을 함께함으로써 벗이 되나니, 이것은 자연의 이치입니다.

그렇지만 신의 생각으로는 소인은 붕당(벗)이 없고, 군자만이 붕당(벗)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까닭은 무엇이겠습니까? 소인들이 좋아하는 것은 봉록俸祿의 이익이며, 탐내는 것은 재화입니다.

소인들은 이익 되는 일에 뜻을 같이할 때는 일시적으로 뭉쳐서 하나의 집단을 만들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거짓입니다. 소인들은 이익을 보게 되면 앞을 다투지만, 그 이익을 다 차지한 뒤에는 도리어 사이가 나빠질 뿐 아니라 서로 상대방을 헐뜯고 해쳐서, 형제·친척 사이도 서로 보전할 수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소인이란 진정한 의미의 붕당이 있을 수 없으며, 그 일시적인 붕당이란 진실성이 없는 거짓이라는 것입니다.

군자는 그렇지 않습니다. 지키는 것은 도의요, 행하는 것은 충신忠信이요, 아끼는 것은 명예와 절조입니다. 이처럼 군자는 덕목을 중심으로 하여 결합하는 것입니다. 이와 같이 도를 같이함으로써 하나의 붕당을 이룰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임금 된 자가 마땅히 소인의 거짓 붕당을 물리치고, 군자의 진정한 붕당을 기용해야 합니다. 이렇게 하면 천하는 잘 다스려질 것입니다.***

중국 송나라의 임금은 21세기 한국으로 치면 국민이다. 그리고 붕당은 정당이다. 임금과 붕당을 국민과 정당으로 바꿔 읽으면 제대로 뜻이 통한다. ‘소인의 무리’인 가짜 붕당은 예나 지금이나 그대로 적용된다. 마는, 진짜 붕당은 송나라 때에도 지금 한국에서도 존재하지 않았고,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나 정도의 차이는 있다. 대표자(대통령, 국회의원 등)를 뽑는 선거는 어차피 지고지선한 인물을 찾는 게 아니다. 최악을 피하고 차선을 선택하는 절차가 아니겠는가.

전광훈 목사와 황교안 대표. 주변 사람이나 친구를 보면 그 사람을 알 수 있다(知友不如朋·지우불여붕)고 했던가!

※*이태하, 『종교적 믿음에 대한 몇 가지 철학적 반성』(책세상, 2000),108쪽. **김이택의 직격인터뷰, 「‘사법농단’ 사건 촉발한 이탄희 판사」, 『한겨레신문』, 2019년 2월 12일. ***구양수, 「朋黨論」, 『당송팔가문唐宋八家文』(홍신신서, 1996), 151~155쪽.

<작가·인저리타임 편집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종원 2019-06-16 08:28:13
같은시대를 살아야하는 현실이 갑갑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