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남은 반원 / 박미서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남은 반원 / 박미서
  • 박미서 박미서
  • 승인 2019.06.23 09:54
  • 업데이트 2019.06.23 22: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은 반원 / 박미서

현絃의 무지개 소리,
가장자리 너머의 구슬잔은
반원의 넓은 구름 속에 있다.

고고한 검고 흰사슴들의 
아름다운 덕목을 수신하듯
태양수에 감도는 이슬들

뭉그러진 이끼색 나무둥치,
나비의 정령 빛 성전과
백록의 색채들 한가운데에

주렁주렁 완성의 시침時針,
너그러운 나뭇가지
점묘들의 지혜를 감싼다.

거두고 쏟아내는 굳센 흰 별들, 
뒤따르던 번개의 순간처럼
둥근뿔꽃 속에 번져온다.

불안을 극복한 그리움,
금관을 쓴 참죽나무처럼
울려 퍼지는 현絃 ...

건실한 걸음 일곱 매듭의
소식들, 푸른 구슬에 다달은
달빛 솟대의 비상을 품고서.

박미서

 

 

 

 

 

 

 

 

art by Barnett Newma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원조 2019-06-23 14:58:50
매번 '해석의 어려움', 하여 한 구절에 관심합니다. '불안을 극복한 그리움' 이 한마디로 글감이 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