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가을의 부호 / 박미서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가을의 부호 / 박미서
  • 박미서 박미서
  • 승인 2019.09.04 17:58
  • 업데이트 2019.09.22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의 부호 / 박미서

뜨거웠던 지신地神의
문턱을 넘어
붉은 멧비둘기를 몰고서

벼이삭 담은 항아리처럼
금빛으로 부풀어 올라
걸어오더니 ...

경험을 더 얻기 위해서
거문고 줄을 
달맞이꽃으로 받쳐들고
가벼운 비상을 하려나 봅니다.

그 별지기에게
무엇으로 날아 올지 
합체되는 갈꽃 궤도를
조금 알 것만 같습니다.

휑한 밤길의 용마루 한가운데
개밥바라기도 
은하수 보이도록 빛발치며 
열어가는 것을 보았답니다.

물새 나래로 밀어낸 
하얀 독수리 구름
하늘 깃털의 흩어지던 불빛

가을 커튼을 젖히듯이
당단풍나무 아래
모두 모여
빛받이가 되는 것을.

박미서

 

 

 

 

 

 

출처 : 픽사베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