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호의 만주 일기 (24)북만주 하얼빈역 광장에서 동북아 평화를 꿈꾸다
박명호의 만주 일기 (24)북만주 하얼빈역 광장에서 동북아 평화를 꿈꾸다
  • 박명호 박명호
  • 승인 2019.09.11 11:38
  • 업데이트 2019.09.11 11: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얼빈역 광장. 사진=박명호

길림행 기차를 타기 위해 세 시간이 넘게 기다려야 했다. 나는 역 광장이 건너다 보이는 나무 그들에 배낭을 깔고 앉았다. 한낮 북국의 해살은 눈이 부셨고, 약간의 더위를 실어오는 나른한 바람은 내 눈꺼풀을 자꾸 쓸어내렸다. 거기서 바라보는 하얼빈이라는 도시는 중국이 아니라 먼 유럽의 어느 나라 같았다.

하얼빈은 만주어로 ‘그물을 널어 말리는 곳’을 뜻한다. 19세기 말까지 작은 어촌이었으나 20세기 초 러시아가 철도를 개설하면서 발전하기 시작하여 국제도시가 되었다. 아직도 각종 서양 양식의 건물이 많이 남아 있고, 하얼빈의 문화의 거리라 할 수 있는 중앙대로는 당시의 마차길이 그대로 남아 있다. 하지만 지금 하얼빈 사람들의 생활이나 문화 수준은 유럽과 비교하자면 너무 초라하다. 세계가 급변하게 발전한 근대 이후 주변의 정세가 긍정적이었다면 지금의 하얼빈 인민들은 아주 높은 수준의 삶을 누리고 있었을 것이다. 50종이 넘는 소수민족의 다양한 문화와 거대한 러시아를 배경으로 남쪽의 한반도와 일본의 문화가 겹쳐진다면 세계 최고 수준의 문화가 꽃 필 수 있었을 것이다. 그것은 비단 하얼빈뿐 아니라, 만주를 포함한 중국, 그리고 우리 한반도도 마찬가지가 아니었을까.

한 세기 전 안중근은 바로 하얼빈역에서 동북아의 평화를 외치며 이토히로부미를 저격했다. 그래, 동북아의 진정한 평화는 무엇일까. 그것은 그 구성인자가 가지고 있는 최고의 가치를 구현할 수 있을 때 가능하다.

아, 나는 어느 날 부산에서 하얼빈 행 국제열차를 탄다. 서울과 평양과 신의주, 단동, 심양, 장춘을 거쳐 하얼빈에 도착한다. 축구 동북아 리그 결승전을 보기 위해서다. 하얼빈을 연고로 하는 송화강 팀이 오사카 감바를 꺾고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해, 역시 평양의 능라도를 이기고 올라온 부산의 대우와 맞붙게 된 것이다. 그날의 기차에는 나와 같은 열광 축구팬뿐 아니라 사업, 친지 방문, 관광으로 일본인, 러시아인, 만주, 몽골인 등이 섞여 있다. 하얼빈은 사상 처음으로 동북아 리그 결승 진출에 온 도시가 축제 분위기다. 동북아시아뿐 아니라 전 세계의 이목이 하얼빈에 집중되어 있다. 그것은 동북아가 세계 최대 경제블럭이기 때문이다.

그 몇 해 전 동북아시아에는 경천동지 큰 변화가 일어났다. 그 변화의 시작은 중국이었다. 중국이 자랑하는 달왕복 유인 우주선이 세계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발사되었다가 수십 초 뒤 공중에서 폭팔하고 말았다. 그것은 히로시마에 떨어진 원폭에서 느낀 일본인의 절망보다 더 큰 중국의 절망이자 충격이었다. 충격은 곧 거대 중국에 대한 한계를 실감하게 되었고, 그 한계의 바람은 소수민족 독립을 고무시켰고, 급기야는 보다 선진된 중국을 위하여 결단을 내려야 했다. 지금껏 중국이 고수해오던 통일국가에서 느슨한 연방국가로의 전환이었다. 그로써 중국은 민족과 언어 문화권 단위로 중화, 광동, 운남, 티벳, 신장, 만주 6개국으로 분활되었다. 통일의 논리는 강자와 침략자의 논리다. 통일을 부르짓는 곳에 항상 전쟁이 있었다. 해서 그동안 중국 사회의 갈등과 불안을 해소하고 발전에 속도를 내게 되었다. 비슷한 시기에 러시아의 연해주, 일본의 홋까이도, 큐슈와 한반도의 경상, 전라, 평양 지역이 각각 분리 독립되어 역시 연방국가가 되었으며 지금의 유렵 연합과 유사한 동북아 연합이 탄생했다. 이로써 각 지역 및 국가는 모든 갈등을 해소하고 각 도시를 대표하는 축구 리그처럼 선의 치열한 경쟁이 시작되어, 경제는 눈부시게 발전하여 미국과 유럽을 능가하는 세계 최대의 경제 블럭이 형성되었으며 바야흐로 세계의 중심 무대가 된 것이다.

하얼빈 중앙대로. 사진=박명호

중국이 과거처럼 세계 문화의 중심에 서기 위해서는 소수민족을 흡수 통합 동화시킬 것이 아니라 오히려 각 소수민족들이 독립하여 그들 고유의 가치를 발전시켜 진정한 중국의 변방문화가 든든하게 하면 중국은 그들 문화의 중심에서 꽃을 피우게 된다. 그것이 과거 세계 문화의 중심에서 최고의 문화를 꽃피웠던 요인이었다.

만주의 언어와 만주의 문화가 사라진다는 것은 결국 중국의 손실이요, 동북아의 손실이요, 세계의 손실이다. 만주뿐만 아니라 중국은 많은 소수 민족을 홉수통합하려는 욕심을 버릴 때 진정 중화다울 수가 있는 것이다. 역대로 변방에 대한 피해의식은 연방정부 형태로 군사권을 연방정부가 가지고 있으면 된다.

아울러 한반도 역시 몇 개로 분할해야 한다. 유사 이래로 ‘통일’ 지상주의는 침략자 혹은 강자들의 논리다. 삼국통일 역시 승리한 강자 신라의 논리다. 우리 사회에서 엄연히 존재하는 지역 감정도 부정적으로 볼 것이 아니라, 그 지역의 특징을 살리는 것이 필요하다. 한반도는 과거 삼국시대처럼 셋 또는 넷으로 분할되어야 역량을 가장 잘 발휘될 것이다. 그러면 지금의 남북의 숨막히는 대결과 긴장이 없을 것이다. 우리 역사에 가장 큰 비극은 ‘통일 지상주의’ 때문이다. 그것이 아니었더라면 우리는 아무리 이념과 미국 소련의 대립이라도 그 참혹한 전쟁은 없었을 것이다. 앞으로 이 지역에서 그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말라는 법은 없다. 아니 그럴 가능성은 세계 다른 어떤 지역보다 높다. 지금도 존재하고 앞으로도 일어날 가능성이 있는 이 지역의 불행을 방지하고 모두가 같이 잘 사는 질 높은 삶을 위하여 통일 국가 아닌 분활된 연방국가가 필요하다.

그럴 때 만주는 동북아의 중심지로서 가장 찬란한 전성시대를 열어갈 것이다. 만주의 부활을 기대해 본다. 만주의 부활은 곧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를 가져온다. 남과 북이 아닌 지역과 지역이 서로 선의의 경쟁을 펼치는 지상에서 가장 살기 좋은 지역을 꿈꿔 본다.

◇소설가 박명호는

▷경북 청송 출생
▷1992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등단
▷장편 '가롯의 창세기', '또야, 안뇨옹'
▷소설집 '우리 집에 왜 왔니', '뻐구기뿔', '어떤 우화에 대한 몇 가지 우울한 추측'
▷잡감집 '촌놈과 상놈' 등
▷부산작가상, 부산소설문학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종원 2019-09-17 11:52:48
궁금한 만주이야기 재밌는 데 독립운동.역사.동포의 일상등 주제가 뚜렷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