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장미키스 / 최정란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장미키스 / 최정란
  • 최정란 최정란
  • 승인 2019.12.12 13:24
  • 업데이트 2019.12.12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미키스 / 최정란

장미와 입을 맞추었지
가시를 끌어당겨 장미향기를 입술 안으로
깊이 빨아들였지
장미는 벌린 내 입을 더 크게 벌리고
내 심장을 꺼내 가졌지
그날부터 나는 심장이 없지

장미와 같은 시간을 호흡했지
바다와 하늘도 같은 고요를 들이쉬고 내쉬었지
별의 어깨를 출렁거리며 밤과 낮이
파도처럼 흰 한숨을 몰아쉬었지
그날 장미에 심장이 생겼지
세상은 장미의 들숨과 날숨으로 채워졌지

나는 한 점 후회 남김 없이
다만 후렴이 들어간 노랫말을 쓰기 시작했지
짧은 시간을 함께한 꽃은 빨리 지지
짧은 시간에 모든 숨결을 다 주기 때문이지

최정란
최정란

 

 

 

 

 

 

 

 

 

최정란 시인의 시집 '장미키스'. 올해 심사를 맡은 선용(아동문학가) 박태일(시인) 구모룡(문학평론가) 심사위원은 최 시인의 시집 ‘장미키스’에 관해 “일상의 미세한 움직임에도 시인의 마음으로 다가가는 시적 삶의 표정을 잘 드러낸다”고 평했다.
올해 제19회 최계락문학상 수상작인 최정란 시인의 시집 '장미키스'. 선용(아동문학가) 박태일(시인) 구모룡(문학평론가) 심사위원은 ‘장미키스’에 관해 “일상의 미세한 움직임에도 시인의 마음으로 다가가는 시적 삶의 표정을 잘 드러낸다”고 평했다.